창닫기

위대한 기치 높이 추켜들고 간곡한 당부 아로새기며 사회주의 현대화 새 길림을 전면 건설하자!

편집/기자: [ 유경봉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2-08-01 22:04:52 ] 클릭: [ ]

‘중국 이 10년 • 길림’ 주제 소식발표회 개최

경준해 주제 발표 및 기자들 질문에 대답, 한준 관련 질문에 대답 

 
8월 1일 장춘서 개최된‘중국 이 10년 • 길림’ 주제 소식발표회장

8월 1일, 성당위는 장춘에서 ‘중국 이 10년 • 길림’ 주제 소식발표회를 개최했다. 성당위 서기 경준해가 ‘위대한 기치를 높이 추켜들고 간곡한 당부를 아로새기며 사회주의 현대화된 새 길림을 전면적으로 건설하자’를 둘러싸고 주제 발표를 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했다. 성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한준이 관련 질문에 대답했다.

경준해는 주제 발표를 할 때 다음과 같이 말했다. 길림성은 우리 나라 동북에 펼쳐진 색채가 알록달록하고 웅장하며 수려한 두루마리이다. 18차 당대회 이래 습근평 총서기는 일련의 중요한 연설을 발표하고 일련의 중요한 지시를 내려 길림성의 발전에 전진 방향을 가리켜주었다. 10년 동안에 길림성의 진흥은 ‘상승기’와 ‘쾌속차도’에 들어갔고 길림성 대지에는 천지개벽의 주목할 만한 력사적인 변화들이 일어났다.

경준해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길림성의 이 10년은 습근평 총서기의 간곡한 당부를 충실히 리행한 10년이였는바 성당위, 성정부는 ‘1주 6쌍’의 고품질 발전전략을 전면적으로 실시하고 ‘새 담당, 새 돌파, 새 책임’의 중대한 책임 사명을 단호히 짊어졌으며 사회주의 현대화된 새 길림의 전면적인 건설을 끊임없이 추진하여 새로운 비약을 실현했다.

길림성의 이 10년은 고품질 발전이 힘차게 매진한 10년이였는바 경제 운행이 안정 속에서 진보하고 안정 속에서 좋은 방향으로 나아갔으며 중점 산업이 왕성하게 발전하고 에너지 확장과 업그레이드를 실현했으며 중대한 대상 투자가 배치를 작동하고 에너지를 축적했다. 길림성의 이 10년은 발전의 동력과 활력이 솟아나온 10년이였는바 많은 분야의 개혁이 함께 진행되고 ‘다섯가지 협력’이 지속적으로 깊이 있게 실제적으로 발전했다. 길림성의 이 10년은 문화가 번영 발전하면서 정품들이 쏟아져 나온 10년이였는바 대중적인 정신문명 창건 활동이 풍부하고 다채로왔으며 북경 동계올림픽, 동계장애인올림픽에서 길림성의 요소들이 경기장을 빛냈고 길림성의 건아들이 다시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길림성의 이 10년은 인민의 생활 품질이 현저히 향상된 10년이였는바 도시와 농촌 주민들의 인당 가처분소득이 대폭 증가하고 취업이 더욱 충분하고 질이 더욱 높았으며 전국과 함께 초요사회를 전면적으로 건설했다. 길림성의 이 10년은 정치 생태가 맑고 건강하게 발전한 10년이였는바 ‘엄신세실(严新细实)’로 작풍 전변을 추동했으며 부패척결 투쟁은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었을뿐더러 전면적으로 공고해졌다.

경준해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지난 10년 동안 길림성이 취득한 성과와 변화의 근본은 습근평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당중앙의 굳건한 지도에 있고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의 과학적인 인도에 있다. 우리는 습근평 총서기의 간곡한 당부를 시종일관 아로새기고 새 답안지를 잘 써가며 분발하고 용감하게 앞으로 나아가며 사회주의 현대화된 새 길림을 전면적으로 건설하는 멋진 장을 힘껏 펼쳐 실제 행동으로 20차 당대회의 승리적인 개최를 맞이해야 한다.

뒤이어 회의에 참석한 매체 기자들은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한 연설, 중요 지시 정신을 깊이 관철하고 경제의 고품질 발전을 추진하며 생태환경 건설 수준을 향상시키고 민생 개선을 보장하며 당의 건설을 강화하는 등을 둘러싸고 적극적으로 질문했다. 경준해와 한준은 일일이 대답하며 10년 동안 길림성이 진흥과 발전을 추진한 생동한 실천들을 상세하게 해석했다.

소식발표회의 인터넷 생방송 방문량은 연인수로 222만명에 달했다. 성당위 뉴스대변인이며 성당위 상무위원이며 성당위 선전부 부장인 아동이 발표회를 사회했다.

/길림신문 유경봉기자

0

관련기사 :
 
  • 정 치
  • 경 제
  • 사 회
  • 교 육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