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바이러스 기원, 미국 의문투성이

편집/기자: [ 리철수 ] 원고래원: [ 人民网 ] 발표시간: [ 2021-08-29 10:26:03 ] 클릭: [ ]

목전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만연하고 있는 가운데 방역에서 단결은 급선무이다. 허나 미국 정객들은 계속하여 바이러스 기원문제를 정치화하면서 미국 정보기구를 동원하여 바이러스 기원 조사를 벌이고 있다. 근간에 들어와 많은 매체들에서 미국의 전염병 발생 문제에서 존재하는 각종 의문점들을 보도해 주목을 끌고 있다.

《뉴욕시보》가 피로한 미국 관변측 기밀문서에서는 2019년 1월부터 8월 사이 미국 공중위생 써비스 부서가 중국에서 제일 처음으로 호흡계통 질병이 발생했다는 것을 가정으로 한차례의 별칭을 ‘적색전염'으로 명명한 연습을 조직했다고 발혔다. 그리고 미국 홉킨스대학 사이트에 따르면 2019년 10월 미국 여러 기구에서 별칭을 ‘사건 201'로 명명한 전세게 류행병 연습을 벌였고 사스와 비슷한 코로나 바이러스를 모의실험 대상으로 했으며 신속히 전파돼 전세계로 류행된다고 했다. 연습은 홉킨스대학을 주도로 사람과 가축이 동시에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을 가정해 진행했다.

연습은 이 바이러스가 처음에 박쥐가 돼지에게 전파하고 다시 사람에게 전파하며 최종적으로 사람과 가축 사이에 서로 전파되여 한차례의 전염성이 엄중한 류행병으로 번진다고 했다. 홉킨스대학 사이트는 연습을 조직한 원인을 들 때 가능하게 발생할 전염병이 중대한 질병과 인명 피해를 초래할 뿐만 아니라 엄중한 경제사회 후과를 초래해 전세계에 심각한 영향과 장기적인 고통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의 만연으로 갈수록 많은 사람들은 사회관계망써비스에 ‘적색전염'과 '사건 201' 연습에 대해 의심을 제기하고 있다.

미국방송회사 사이트에 따르면 미국 국가의학정보중심은 2019년 11월 한부의 보고에서 이미 알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대류행에 대한 근심을 상세히 설명했으며 동시에 여러 정부 부처에 간추린 소식으로 보고를 올렸다.

미국 유선텔레비죤신문 사이트는 보도에서 미국 정보일군들이 일찍 2019년 11월에 미국 국가의학정보중심에 보낸 보고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류행에 대해 경고했다고 밝혔다. 필리핀의 《마닐라표준보》는 얼마전 한편의 글에서 미국 정객들이 작심하고 바이러스 기원 정치화를 꾸며대면서 책임을 중국에 떠넘기려고 시도하고 있다면서 그 원인은 가능하게 미국이야말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진정한 의심 국가이기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인민넷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