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통일부: 조선 한조련락통화 거절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1-08-13 09:38:08 ] 클릭: [ ]

한국통일부는 10일, 조선은 당일 오후 한국측 한조련락사무실및군사통신선을 통한 정기통화를 받지 않았다고 전하면서 한국측은 해당 상황을 밀접히 주목할 것이라고 했다. 조선은 이를 통해 한미련합군사훈련에 대한 불만을 표달하는 것이라고 한국여론에서는 분석하고 있다.

10일 오전 9시(당지시간), 한조련락사무실과 동서해역군사통신선로는 막힘이 없었지만 오후 조선측에서는 련락전화 접수를 거절했다. 한국통일부는 12일 오전 9시(당지시간)에도 동서해역군사통신선을 통한 조선측과의 정기통화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조는 7월 27일, 작년 6월 중단됐던 남북통신련락선로를 회복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의하면 조선로동당중앙위원회 부부장 김여정은 10일, 미한련합군사훈련에 대해 질책하고 주한 미군이 한국에서 철퇴할 것을 독촉했다.

10일 조선에서 한미련합군사훈련을 질책한 데 대해 한국통일부 청와대 한 고위층 관원은 현단계는 조선측 의도 및 금후 행동에 대해 예측하지 않을 것이지만 그들의 태도에 대해 밀접히 주목할 것이라고 표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 실장 서훈은 그날로 이미 문재인 대통령에게 해당 정황을 보고, 목전 조선측 특이동향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

한미는 10일, 나흘간의 위기관리참모훈련을 시작했으며 16일부터 26일까지 련합지휘소훈련을 하게 된다.

/신화사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