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미국인 7명과 업체를 제재하기로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중앙인민방송 ] 발표시간: [ 2021-07-26 14:32:24 ] 클릭: [ ]

23일,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이 미국인 7명과 업체에 대해 제재를 실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기자의 질문에 대답했다.

16일, 미국 국무원, 재무부, 상무부, 국토안전부는 이른바 〈향항 상업 경고〉를 발표했다. 미국 재무부 외국자산통제판공실은 향항특별행정구 주재 중앙인민정부 련락판공실 부주임 등 7명을 〈특별지정 국민 리스트〉에 올려 금융제재를 실시하기로 하였다.

이에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표했다. 중국은 법에 따라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해 자체의 주권과 안전, 발전리익을 수호할 것이다. 미국이 꾸며댄 이른바 〈향항 상업 경고〉는 향항의 경영환경에 대해 제멋대로 먹칠하고 향항 기구에 주재하는 중국 중앙정부의 관원을 여러명을 비법적으로 제재하는 관련 행위는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을 엄중하게 위반했으며 중국의 내정에 심각하게 간섭했다. 중국은 이에 견결히 반대하며 강한 비난을 표한다. 향항은 중국의 향항이고 향항 사무는 순전히 중국의 내정에 속한다. 그 어떤 외부세력이 향항 사무를 간섭하려고 시도하는 것은 모두 제분수를 모르는 무모한 짓이다.

/중앙방송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