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국매체: 바이든 정보부문에 발령, 90일안에 코로나19 기원 보고해라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1-05-27 21:03:05 ] 클릭: [ ]

프랑스통신사 워싱톤 소식에 의하면 미국 대통령 바이든은 당지시간 26일 미국 정보부문에 코로나19 기원을 90일안에 밝혀내 보고하라고 발령했다.

바이든은 백궁 성명발표에서 “각 기구는 목전 코로나19가 자연계에서 기원했는지 아니면 실험실에서 기원했는지에 대해 의견이 부동하다”며 “나는 이미 정보부문에 배로 노력해 수집과 분석을 거쳐 더 정확한 결론을 얻을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또한 90일안에 새로운 보고를 바칠 것을 발령했다.

바이든은 정보기구에서는 ‘두가지 가능성을 둘러싼 정황’에 대해서는 합의되였지만 최종 결론은 나오지 않았다고 표했다.

미국 정객이 근일 코로나19 기원 문제에 대해 재차 떠든 데 대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26일 정례기자회에서 아래와 같이 표했다. 기원은 과학문제이다. 목적은 인류가 병독에 대한 인식을 증진하는 것이고 미래 가능하게 발생할 전염성 질병을 더 잘 방비하기 위한 데 있다. 미국측 일부 사람들은 입으로만 진상을 떠벌리지만 맘속으로는 온통 정치적 조롱을 하고 있다. 만약 미국측이 진정으로 투명한 조사를 하고 싶다면 중국처럼 세계보건기구 전문가를 미국에 초청해 기원 조사를 하도록 해야 하고 미군 데트릭기지 및 미국이 전세계에 분포한 생물실험실을 속히 개방해야 한다.

/신화사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