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 일본을 국제법정에 제소할 듯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1-04-15 13:11:09 ] 클릭: [ ]

13일, 일본정부는 도꾜전력회사 후꾸시마(福島) 제1원전에 저장된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기로 정식 결정하였다. 한국 대통령 문재인은 14일 일본이 바다에 후꾸시마 오염수를 방출하기로 결정한데 대해 주한 일본대사에게 우려가 매우 크다고 표시한 동시에 참모들에겐 ‘오염배출'을 연구하고 국제해양법 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하였다.

당일, 문재인은 신임 주한 일본대사 아이보시 고이찌의 국서를 접수한후 환담하면서 한국은 일본이 후꾸시마 제1원전 핵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기로 결정한데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문재인은 아이보시 고이찌더러 한국측의 태도를 일본정부에 전달해 달라고 요구하였다.

문재인은 당일 청와대 내부회의에서 각 부문에서 ‘적극적으로 연구'하여 일본의 핵오염수 바다 방출에 대해 국제해양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하였다.

한국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 문재인 대통령은 지리적 위치를 보면 한국은 일본과 가장 가까운 나라이며 두 나라는 바다를 공유하고 있기에 우리는 일본의 핵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는데 대해 우려가 매우 크다고 표시하였다. 아이보시 고이찌 대사는 한국 정부와 인민의 우려를 매우 잘 알 것이며 일본 정부에 우리 측의 립장을 전달하기를 바란다.

13일, 한국 국무조정실 실장 구윤철은 긴급회의를 소집하였으며 회의후에 진행된 소식공개회에서 일본측의 결정을 “접수할 수 없다.”고 표시했다.

한국 국무조정질 실장 구윤철: 일본정부의 결정은 절대로 접수할 수 없다. 일본이 핵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기로 결정한 것은 주변 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을 위협할 것이며 가장 가까운 린국과도 충분한 상의를 진행하지도 않았으며 일본이 일방적으로 내린 결정이다.

구윤철은 한국측은 일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여 우선 한국 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표시하였다.

래원: 인민일보

번역: 김태국 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