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중한 량국 관계 한층 발전의 기회 맞아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국제방송 ] 발표시간: [ 2021-04-07 11:23:45 ] 클릭: [ ]

 

4월 6일, 외교부 정례 기자회견에서 조립견 대변인은, 한국 외교부 장관 정의용이 지난 4월 2일부터 3일까지 중국을 방문하고 국무위원겸 외교부장 왕의와 회담한 데 대해 기자의 질문에 답했다.

조립견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국과 한국은 서로 영원한 이웃이자 전략적 협력 동반자이다. 올해와 래년은 중한 문화교류의 해이고 래년은 중한 수교 30주년을 맞는 해로서 량국 관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이다. 이번 량국 외교부장 회담 기간 쌍방은 량국 고위급 교류를 강화하고 신속한 의사소통을 통해 상호 신뢰를 쌓기로 합의했다. 올 상반기에 중한 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가동해 향후 30년 량국 관계의 청사진을 기획한다. 쌍방은 실무 협력을 강화하고 보다 훌륭한 파트너관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조립견은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중한 쌍방은 자국에 있는 상대국 공민을 백신 접종 범위에 포함시키는 것을 지지하며 건강코드 상호 인증 시스템을 가동하기로 협상했다. 쌍방은 이른 시일내에 인문교류추진위원회 회의를 열어 다양한 중한 문화교류년 행사를 통합적으로 기획하기로 하였다. 쌍방은 또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의 조기 발효와 함께 포괄적 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 가입을 위해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쌍방은 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과정을 꾸준히 추진해야 한다고 재언명했다.

조립견은 다음과 같이 총화했다. “중국에는 ‘삼십이립립(三十而立: 나이 서른에 뜻을 확고히 세운다)’는 말이 있다. 중국은 한국과 함께 최근 30년간 량국 관계의 훌륭한 발전에 기초해 서로간 신뢰, 우호와 협력을 지속적으로 증진하고 국제와 지역 문제에서의 의사소통과 조률을 강화하여 중한 관계를 끊임없이 새로운 단계에로 발전시켜 나아가도록 노력할 것이다.

/국제방송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