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국인이 보는 중국]미국인들이 중국을 선택한 리유는?

편집/기자: [ 김정함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1-02-05 11:30:02 ] 클릭: [ ]

“미국인들이 왜 중국에 오고 있는가?” 근일 유튜브 지명 해외 개인매체인 Asian Boss가 이 문제를 들고 상해 거리에 나서서 미국 각지로부터 상해에 와 생활하고 있는 여러명의 미국인을 임의로 취재했다.

“엄마가 중국에서 사업을 하기에 따라 왔다. 엄마는 늘 나와 녀동생에게 중국이 바로 미래라고 말한다.”

“나는 중국에 공부하러 왔다.”

“여기에는… 무엇이라고 딱 찍어 말할 수 없는 일종의 ‘존재성 흡인력'이 있다. 나는 내가 응당 상해에 와야 했다는 느낌이다.”

이 해외 개인매체는 미국인들이 중국에 오게 된 원인은 각기 서로 다르지만 남아있기를 선택한 원인은 대체상 비슷함을 발견했다.

“중국의 생활이 예상과 맞아떨어지는가?”는 기자의 물음에 한 응답자는 아무런 고려도 않고 즉시 “예상보다 훨씬 낫다.”라고 대답했다.

중국에서 다년간 생활해온 적잖은 미국인들에 따르면 미국 사회 발전이 포화에로 가고 있는 것에 비해 중국 사회는 각류 군체와 여러 가지 문화에 대해 포용적이고 우호적이다. 그리고 활력으로 충만된 경제 환경 및 풍부한 취업 기회 등 모두가 그들을 흡인한다는 것이다.

취재를 접수한 한 미국 총각은 “미국인들이 중국에서의 감수”를 물을 것이 아니라 “외국인으로서 중국에서의 감수”를 물어야 한다고 지적, 그것은 중국 사회는 부동한 나라의 외국인을 구별해 대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어느 누가 미국 혹은 영국에서 왔다고 해서 서로 다른 시각으로 보는 사람이 없다. 중국은 이런 우호적인 나라이다.”

30여년을 중국에서 살고 있다는 한 녀사는 Asian Boss에 자기는 이곳에서 가정을 이루고 남편과 함께 중국에서 아이를 키우기로 결정했다면서 역정을 두고 “지금 중국에 있는 것이 더없이 리상적이라고 생각한다. 이는 실말이다.”고 직언했다.

한 미국 아저씨는 원래 세살 난 아들애가 미국에 돌아가 생활할 수 있기를 바랐지만 지금의 미국은 이미 그가 어렸을 때의 미국이 아니라고 솔직히 말했다.

“미국은 변했다. 썩 좋은 곳이이 아니다. 나는 미국의 발전에 대해 소극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이 아저씨는 이렇게 표하면서 도리여 중국에서 살면 이러한 우려가 없다고 말했다.

상해에서 다년간 생활해온 한 미국 청년은 이렇게 지적했다. 중국 사회의 발전도 바야흐로 날로 성숙되여가고 있다. 처음에는 외국인 신분에 혹여 특수 대우가 있기도 했다. 하지만 근년에 중국 사회가 개방되고 발전함에 따라 사람들은 ‘외국인'에 대해 더는 민감하게 여기지 않고 있다. 이는 나로 하여금 더욱 공정하고 포용적인 사회 환경을 감수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이 해외 개인매체가 제작한 거리 취재는 유튜브에서도 열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재미나는 것은 적지 않은 해외 네티즌들이 취재에 나오는 미국인들의 말을 듣고서야 일부 서방 매체에서 중국에 대한 중상이 얼마나 엄중했는가를 알게 되였다고 한 것이다.

“이들의 진실한 이야기를 듣고 나서야 나는 일부 미국 매체는 ‘정말 지독하다'는 것을 알게 되였다.”

이외에도 많은 해외 네티즌들이 중국 생활 체험에 동감을 표시했다.

“나는 이미 중국에서 5년 동안 생활했다. 솔직히 말해 미국에 돌아갈 타산이 없다.”

“여러분들에게 작은 힌트 하나 주는데 거리취재의 배경은 세계적으로 가장 큰 스타벅스 플래그십 스토어(星巴克旗舰店)이다. 단 이로써 이 도시의 개방 정도가 어떠한가를 말하고저 할 뿐이다.”

“어디에서 아들을 키워야 하는가를 담론하던 아저씨의 말을 들어보니 참으로 그는 좋은 아빠임에 틀림없다. 즐거운 동년 시절을 보냈던 아빠 혹은 엄마라면 자기 아이도 될수록이면 자기와 같은 동년을 답습했으면 할 것이다. 그러나 이 아저씨가 고려하는 문제는 아주 예견성이 있다. 가지속성, 현실상황, 안전문제를 고려할 때 자기의 원래 생각이 공론에 지나지 않음을 의식한 것이다.”

“어릴 때부터 나는 줄곧 아시아 나라 특히는 중국에 가는 것이 꿈이였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30살이 되던 지난해에야 상해에 5주간 출장 갈 기회가 주어졌다. 상해는 기회 천지였다. 아쉽게도 역정 때문에 비자를 연기할 수 없게 되였는데 정말 중국에 다시 가고 싶다.”

/신화사

https://xhpfmapi.zhongguowangshi.com/vh512/share/9744108?channel=weixin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