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독감 백신 접종 후 83 명 사망, 한국 위생기구 직접적 관련이 없어

편집/기자: [ 정현관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11-02 07:55:45 ] 클릭: [ ]

한국질병관리청은 10월 31일 다음과 같이 밝혔다. 총 83 명이 독감 백신을 접종 후 사망했고 다수가 70세 이상의 로인들이다. 질병관리청은 사망 사례는 백신 접종과 직접적인 련관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재차 천명하면서 민중들에게 독감이 많이 발생하는 계절에 앞서 하루 빨리 백신을 접종을 할 것을 호소했다.

질병관리청은 지금까지 발견 된 83건의 사망 사례중 72건은 백신 접종과‘매우 제한적인 관련’이 존재하며 나머지 11건은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83명의 사망자중 37명은 70~79세 이상, 34명은 80세 이상, 4명은 60~69세 이상, 8명은 60세 이하이다. 한국정부는 청소년 및 로인을 포함 한 1900만명에게 뮤료로 백신을 접종 할 예정이다. 10말 까지 1150만명이 넘는 민중들이 백신 접종을 완수했고 접종률은 60.9%에 달한다.

한국 민중들은 백신 접종의 안전성 특히 발급 과정에 상온에 노출 되였던 부분을 백신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하지만 한국 정부기구는 이런 독감 백신들은 안전 우환이 없다고 말했다. 한국 대통령 문재인은 10월 26일, “정부는 무료 백신 접종 범위를 확대할 것이며 민중들은 백신의 안전에 대해 ‘과다한 불안’을 가질 필요가 없다. ”고 말했다. 한국의 독감 류행계절은 보통 11월 말에서 12까지인데 백신 접종 후 2주 후에 항체가 생김으로 전문가들은 11월 중순 전으로 백신을 접종 할 것을 건의했다.

https://xhpfmapi.zhongguowangshi.com/vh512/share/9506661?channel=weixin

신화넷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