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폭염 , 도꾜 올림픽의 또 하나의 악몽이 될수도

편집/기자: [ 유창진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0-09-11 13:57:50 ] 클릭: [ ]

로이터 통신사의 소식에 따르면 도꾜올림픽조직위원회의 한 고문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 코로나19의 대규모 류행이 도꾜올림픽의 예정된 진행을 막지 못한다 하더라도 래년 도꾜의 폭염으로 이번 올림픽은 “악몽”이 될 수 있다 .

보도에 따르면 올해 일본의 여름철은 비교적 온화했다. 하지만 도꾜대학 환경 및 도시계획 교수 요코하나미는 8월의 도꾜는 고온과 고습도의 위험한 날씨가 늘쌍 동반된다고 말했다 .

요코하나미는 1984년 로스앤젤레스올림픽부터 지금까지의 수치를 분석한 결과 올림픽을 개최하는 기간 도꾜의 평균 기온과 강수량은 모든 주최도시중 가장 높은 것을 발겼했다 .

요코하나미는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 근 30년간의 상황을 분석하고 연구한 결과 도꾜의 8월 평균 최고 기온은 섭씨 30.8도였고 최저 기온은 섭씨 24.2도였다면서 조직측은 최악의 상황에 대한 대비책이 있어야 한다. “만약 날씨가 지금이나 지난해와 같다면 그것은 악몽이 될 것이다 .”/ 신화사 /편역 유창진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