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마음 한뜻으로 굳게 뭉치다!

편집/기자: [ 심영옥 ] 원고래원: [ 央视网 ] 발표시간: [ 2020-05-11 14:24:15 ] 클릭: [ ]

경자년 2020년은 14억 중국인들의 공동의 기억 속에 기필코 깊은 한획을 남겨 놓을 것이다.

비상한 행동으로 비상한 일에 대처했다. 세계적으로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인 중국은 코로나19 예방통제의 대역전을 성공적으로 실현했다.

습근평 총서기는 “이번 역정을 이겨내는 데서 우리에게 힘과 신심을 준 것은 다름아닌 중국인민들”이라고 말했다.

비상동원

기세 사납게 덮쳐든 전염병앞에서 중국의 최고 지도자는 인민들과 함께 어깨겯고 싸웠다.

2월 23일,전염병 예방통제가 한창 제일 힘든 관건적 단계에 처해있을 때 한차례 특별한 회의가 인민대회당에서 소집되였다.습근평은 화상회의 형식을 통해 전국 17만명 현퇀급 이상 간부들을 대상해 ‘전시회의’를 열었다.

“우리로 말하면 이는 한차례 위기이자 한차례 대시련이기도 하다.” 발언의 마지막에 습근평은 “중화민족은 력사적으로 많고 많은 시련을 겪어 왔지만 종래로 무너진 적이 없다. 오히려 좌절을 당할수록 더욱 용감해졌다.”고  특별히 언급했다.

습근평에게  있어서 “전염병 예방통제는 의약위생 문제만이 아닌 전방위적인 사업이고 총력전”으로서 반드시 “인민대중에 긴밀히 의지해야 했다.”

전‘역’의 부동한 단계에 습근평은 목적성 있게 구체적인 포치를 하고 시종 인민대중들의 생명안전과 신체건강을 우선적 위치에 놓았다. 그는 “의료구급 사업을 첫자리에 놓고 과학적이고 정밀한 구급에 공을 들여 최대한 완치률을 제고하고 병사률을 낮출 것”을 재삼 강조했다.

모든 것은 인민을 위하고 모든 것은 인민에 의지해야 한다.

 
3월 10일, 습근평은 특별히 호북성 무한시에 가 코로나19  예방통제 사업을 시찰했다.
 
“대중을 믿고 대중을 발동하며 예방통제 사업중에서의 사회구역의 ‘저격역할’을 충분히 발휘시켜야 한다.”

전염병 예방통제 저격전에서 승리를 거두는 중점은‘예방’에 있다. 비상 시기 북경, 무한에서 시찰 및 조사연구를 진행할 때 습근평은 모두 사회구역의 중요한 역할을 강조하면서 “예방통제의 힘이 사회구역에 투여되고” “대중들을 발동해 대중적 예방통제의 인민방어선을 구축할 것”을 요구했다.

“의무일군들은 전염병을 전승하는 데서의 중견력량이다. 반드시 그들에 대한 보호, 배려, 애호에 깊은 중시를 돌려야 한다.” 습근평은 시종 ‘새시대 가장 사랑스러운 사람들’을 념려하고 있었다. 그는 특별히 중요한 지시를 내려 “여러 면으로부터 지지와 보장을 제공할 것”을 요구하고  상호 교류시에는 자아 방호를 강화하고 틈을 타 휴식하라고 그들에게 신신당부했다.

인민을 위하고 또한 인민에 의지해야 한다. 이는 인민지상(人民至上)에 대한 생동한 해석이기도 하다.

한마음 한뜻으로 뭉치다

항공편은 ‘승리호’,탑승구는 ‘개선문’, 목적지는 ‘아름다운 고향’… 3월 17일, 한장의 특수한 탑승권이 스크린을 도배했다. 이날부터 호북지원 의무일군들은 조를 나누어 철회했다. 감격스러운 마음을 표달하기 위해 무한 천하공항은 5만장에 달하는 기념 탑승권을 준비했던 것이다.

수많은 네티즌들이 “이를 보며 눈물을 흘렸다”고 하면서 “태평스럽고 아늑한  세월이 어디 있으랴, 모두가 그대들이 중임을 떠메고 달려온 보람인 것을”라고  감개를 털었다. 사진이 스크린을 도배한 배후에는 사면팔방에서 전염병이 가장 엄중한 호북에 달려와 당지의 의무일군들과 함께 어깨 겯고 싸운 전국 346개 의료팀의  4만 2600명 일군들이 있었다.

“감호기계가 고르롭지 못한 소리를 낼 때면 실은 우리 자신의 심장 박동도 빨라지기 시작한다…만일 꽂아넣지 못하면 이 환자는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몇마디에 불과했지만  그것은 오히려 생사의 시속을 말해주고 있었다. 조심스럽게 환자의 구강을 열고 기도 상황을 관찰한 후 가시 후두경을 삽입하고 빠르고도 정확하게 흡입기 호스를 환자의 성문에 꽂아넣는다…이는 무한의 의사 왕정정과 부동한 의료팀에서 온 동료들이 여러번 경력한 환자 구조 장면이다.

위험을 무릅쓰고 사신과 경주하며 그들은 한번 또 한번 환자들을 위해 생의 희망을 쟁취했다.

“전염병 저격전은 두가지 진지가 있다.” 습근평은 하나는 병원에서 환자를 구하는 진지이고 다른 하나는 사회구역의 예방통제 진지라고 심각하게 지적했다. 비상 시기 근 400만명에 달하는  도시와 농촌 사회구역 사업일군들은 전국의 65만개 도시와 농촌의 사회구역을 위해 ‘강철방어선’을 구축했으며 평균 한명의 사회구역 사업일군이 350명 대중을 마주해야 했다.

호북 무한 길거리의 모 사회구역 일군이며 네티즌들로부터 ‘약봉지형(藥袋哥)'으로 친절하게 불리우는 풍풍, 몇십개나 되는 약봉지를 한데 꿰여서 몸에 건 사진이 누군가에 의해 촬영되면서 수많은 네티즌들을 감동시켰다. 그날 그는 아침 5시가 넘자 벌써 약방 문어구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렇게 12시간이 지나 끝내는 근 100몫에 달하는 약을 손에 넣었다. 사천 반지화의 골목에서 57세 나는 리송강은 매일 200여가구를 방문하는데 그중 대부분이 로인들이다. “내심해야 한다. 문을 두드릴 때는 힘을 좀 넣어야 한다.그래야 로인들이 들을 수 있다.” 매일 천여번도 넘게  문을 두드리다 보니 그의 손가락 관절은 어느새 벌겋게 부어오르고 껍질이 벗겨져나갔다…

기세 사나운 전염병 앞에서 수천수만의 뜨거운 마음과 마음이 하나로 뭉쳤다.

“두달도 안되는 사이에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인 중국은 전염병 예방통제면에서 뚜렷한 성과를 올렸다. 이는 중국인들이 단합작전한 결과이다.” 전염병 앞에서 보여준 중국인민들의 지대한 응집력, 놀라운 강인함과 사람들을 감복케 하는 봉사 정신에 외국 언론들마저 경탄을 금치 못했다.

봄이 오니 꽃이 피네

5월 2일, 호북에서 희소식이 전해왔다. 중대 돌발 공중위생사건 비상대응이 1급 대응에서 2급 대응으로 조정되였다. 이로써 전국 31개 성, 구, 시에서 모두 1급 대응을 해제한다고 선포했다.

봄바람이 스치니 만물이 소생한다.

이제 시간을 다시 3월 10일 무한으로 돌려본다. 이날 습근평은 항역 일선의 기층 사업일군들을 만난 자리에서 “지금 대중들이 가장 도움을 바라는 일은 무엇인가”고 관심조로 물었다.

“일찍 일터에 복귀하는 것이 많은 백성들의 소망입니다.” 누군가가 대답했다. 모두들 무한이 하루빨리 차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북적북적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한가지는  전염병 예방통제이고 다른 한가지는  점차적으로 경제사회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다.” 습근평은  “이 두가지는 통일적으로 계획하고 골고루 돌보며 질서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염병은 불가피적으로 경제사회에 비교적 큰 충격을 주기 마련이다. 습근평은 그러나 “우리는 전염병을 전승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염병의 영향을 최소화하고 기정 경제사회 발전 목표를 실현할 수 있는 신심이 있고 능력이 있으며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하나하나의 명기할 만한 생산생활 미니 화면들이 중화대지에 ‘다시 반짝 떠오른다’―

도시 길거리에는 차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4월 8일, 무한 ‘봉쇄 해제’와 함께  한차례 ‘클라우드 투자유치’행사 또한 광범위한 주목을 받았다. 현장에서는 69개 대상이 계약을 체결했는데 총금액이 2,451억원에 달했다. 이틀 후 또 영상 련결 방식으로  전 시 100개 중대 대상이 집중 착공했는데 총투자가 1865.7억원에 달했다.󰡓

생산라인에서는 기계소리가 울린다. 2월 17일, 첫장의 마스크가 하선해서부터 2개월 후 평균 매초 231장의 마스크를 생산하기까지 중국 자동차 기업인 비야디(比亞迪)는 점차 세계 최대 마스크 생산업체의 하나로 성장했다. ‘시장밥’을 먹고 자란 의오 상인들은 경외의 기세 사나운 전염병에 침착하게 대응하면서 백방으로 주문을 받고 고객자원을 안정시켰다.

시골의 들판에서는 쟁기질이 한창이다. “우리는 자체의 힘으로 곡식 창고에 더욱 많고 좋은 쌀을 채워 넣을 것이다.” 비록 전염병의 영향으로 봄갈이 작업이 어딘가 급박해 보였지만  귀향해 농사 짓는 대학생 채설은 의연히 신심으로  가득차 있었다. 그녀는 올해 새로 류전된 1,500무 논을 도급 맡고 고품질 벼재배 면적을 일층 확대할 타산을 하고 있었다.

시간은 사람을 기다리지 않는다. 중국인민들은 지금 한창 분초를 다투는 정신으로 뒤떨어진 ‘공부'를  보충하고 지체된 ‘시간'을 되찾아 오기에 힘쓰고 있다.

2월 23일 83.1%, 3월 28일 98.6%, 4월 21일 99.1% 초과…전국 규모 이상 공업기업의 평균 조업률은 사람들을 흥분케 하는 한갈래 가속 상행 곡선을 그리고 있다. 3월, 경제 풍향계로 간주되는 전사회 전력 사용량은 눈에 띄게 반등했으며 4월이래 이 반등 태세는 계속되고 있다…일련의 선행 지표는 중국 경제가 한창 가속도로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인민, 비할 바 없이 단합된 중국인민들은 이 특수한 봄날에 함께 가장 감동적인 이야기를 엮었다! /CCTV넷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