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호북,하늘길 다시 열렸다!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3-30 10:25:55 ] 클릭: [ ]

3월 29일 새벽 0시6분,호북성에서 항공운수 재개후의 첫 민용항공기인 복주항공 FU6779 항공편이 의창삼협공항에서 리륙하여 복주로 향했다.

3월 29일,의창공항은 복주, 심수 등 16개 항로의 22개 항선을 회복했다.

이는 호북성에서 항공운수를 회복한 첫 공항이며 또한 호북성 운항재개 첫날에 항로와 항선이 가장 많은 공항이다.

호북민용항공이 “잠정 중지”로부터 정식으로 “재가동”되였다.

운항 재개후의 첫 편의 항선을 의창-복주항선으로 선택한 것은 특수한 의의가 있다.

전염병이 폭발할 당시 복건의료대가 천리밖에서 의창으로 달려와 의창인민들에게 생명의 봄날을 안겨주었다.

전염병이 물러가고 봄꽃이 만개하자 “의창과 복건”의 형제의 정은 여전하다!

의창의 첫 비행기가 복주로 날아가는 것은 복건인민이 관건적인 시각에 의창을 껴안아준 그 은혜에 대한 회답이다.

“오늘 저녁 호북성 운항재개후의 첫 비행기에 탑승하게 되여 매우 격동된다.

전염병 때문에 우리는 집에 2개월간 갇혀 있었다.

어깨 겯고 질병과 싸우던 나날에 복건의 의료지원대가 우리와 함께 하여 우리에게 봄날을 맞아 주었다.

현재 공항이 열리고 우리도 한시 빨리 복건에 날아가 그곳의 산수와 친인들을 보고 싶다!”승객 림녀사의 말이다.

한 승객은 이렇게 말한다. “비록 밖에서는 비가 내리지만 나는 매우 격동되여 있다.운항이 순리롭기를 바라며 하루 빨리 집에 돌아가 정상적인 생활궤도에 들어가고 싶다.”

한 어린이는 이렇게 말한다.“나는 정말 매우 기쁘다. 1월에 돌아와 설을 쇠였는데 지금 벌써 4월이 되여온다.동학들이 그립고

학교에 가고 싶다.”

이 항공편의 승무장 왕시월은 이렇게 말한다.“우리 항공편은 새벽에 리륙하는데 호북성이 전염병을 물리치고 새롭게 출발하는 아름다운 축복이다.

여러분들과 함께 이 중요한 시각을 보내게 되여 매우 기쁘다.

우리 함께 봄을 향해 출발하자!!!”

/ 래원: 신화사 편역: 김태국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