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국, 주미 중국기자 탄압 행위에 반제 조치

편집/기자: [ 리철수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0-03-18 11:40:52 ] 클릭: [ ]

미국 정부는 최근에 미국에 주재하는 중국 기자들의 취재활동을 무단적으로 제한하고 방해하여 왔으며 특히 올해 2월에 들어서 사실상 많은 중국 기자들을 ‘추방’하기까지에 이르렀다. 우리 나라는 이와 관련해 즉각 미국 정부와 엄정한 교섭에 나섰으며 미국의 이러한 행위를 강력히 반대하고 규탄했다. 동시에 상응한 대응 조치를 취할 권리를 보류한다고 강조하였다.

중국은 3월 18일부터 우리 나라에 주재하는 관련 미국 매체에 대해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

첫째, 중국에 주재하는 《미국의 목소리》, 《뉴욕시보》, 《월가일보》, 《워싱톤포스트지》, 《시대주간》 등 5개 매체의 지사는 중국 경내에 있는 모든 인원, 재무, 경영, 전부의 부동산 정보 등을 서면으로 중국측에 보고해야 한다.

둘째, 《뉴욕시보》, 《월가일보》, 《워싱톤포스트지》는 년말 전에 유효기가 만료되는 미국 기자들의 기자증을 오는 18일부터 4일 내에 중국외교부 신문사에 명단을 신고하고 10일내에 기자증을 바쳐야 하며 금후 향항과 오문을 포함한 중화인민공화국 경내에서의 기자 활동에 종사하지 못한다.

셋째, 미국측이 중국 기자들에 대한 사증, 행정심사, 취재활동 등에 대해 차별적 제한조치를 취한 데 대해 중국정부는 미국 기자들에 대해 상응한 조치로 대처한다.

중국의 상술한 조치는 미국 측의 책임으로 인한 대응 조치로서 완전히 정당하고 합리적이며 방위적인 것이다. 미국측의 작법은 랭전 사유와 의식 형태의 편견에서 출발한 것으로서 량국의 정상적인 인문 교류를 엄중히 방해하는 것으로 되며 소위 이른바 ‘신문자유’라고 자화자찬하는 그 허위성을 폭로했다.

/출처 신화사, 리철수 편역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