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문재인, 중국과 문화 등 령역의 교류 강화 표시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20-01-15 12:52:39 ] 클릭: [ ]

한국 대통령 문재인은 14일,서울에서 한국은 계속해 중국과 문화 등 령역의 교류를 강화하고 인적 교류를 확대할 것이라고 표했다. 그는 한국은 정부가 력점을 두는‘신남방정책•신북방정책'과‘일대일로’창의의 접점을 찾아 함께 추진해 나가며 속도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중국은 조선 핵문제 해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실제로 중국은 지금까지 관련 문제의 해결에 굉장히 많은 도움을 주었다. 우리는 이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며 이 문제에서 중국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미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한조 관계가 식어가는 등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은 다음과 같이 표했다. 한조, 조미 관계가 “락관적이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비관할 정도는 아니다”비록 조선이 조미 담판 재기에 전제 조건을 달았지만 이는 “조선이 담판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것을 표명한다. 동시에 그는 비록 한조 관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한국은 여전히 조선과의 대화를 통해 쌍방의 협력을 확대하려고 하며 그 결과에 대해 락관적이다.

문재인은 “어쨌든 조선반도 남북관계는 우리 자신의 문제이기 때문에 남북 쌍방은 남북 관계를 발전시키는 주체의식이 있어야 한다.”며 그는 조미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조미 대화만 바라보고 있을 게 아니라 남북관계를 최대한 발전시켜 조미 대화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선순환적 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말했다.

/신화사

http://www.xinhuanet.com//world/2020-01/14/c_1125461650.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