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미국측의 시도는 기필코 실패할 것이다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9-11-29 09:01:19 ] 클릭: [ ]

미국이 서명한 이른바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이 법으로 통과된 데 대해 11 월 28 일, 외교부는 성명을 발표하여 강력히 규탄하였다.

미극측이 이른바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에 서명한 것은 향항 사무를 심각하게 관여하고 중국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하며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한 적라라한 패권행위로서 중국 정부와 인민은 단호히 반대한다.

향항이 조국에 회귀된 이래 ‘한 나라 두가지 제도’는 세인이 공인하는 성공을 거두고 향항 주민들은 법에 따라 전례없던 민주 권리를 향유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측이 사실을 무시하고 흑백을 전도하면서 미친듯이 구타하고 파괴하고 방화하고 무고한 시민들을 상해하고 법치를 짓밟고 사회 질서에 해를 끼치는 폭력범죄분자들을 지지한 그 성질은 극히 악랄하고 심보가 매우 음흉하다. 그 근본적 목적은 향항의 번영과 안정을 파괴하고 ‘한 나라 두가지 제도’의 위대한 실천을 파괴하며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력사적 진척을 파괴하기 위한 것이다.

우리는 향항은 중국의 향항이고 향항 사무는 전적으로 중국 내정에 속하며 그 어떤 외국 정부와 세력도 관여할 권리가 없다는 것을 엄정한 태도로 미국측에 통고한다. 미국이 서명한 이른바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은 향항동포를 포함한 광범한 중국인민들로 하여금 미국의 음흉한 심보와 패권 본질을 분명하게 파악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중국인민들을 더욱더 단합시킬 뿐이다. 미국측의 시도는 실패하고야 말 것이다.

향항 사무를 관여하려는 모든 외부 세력들을 반대하는 중국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며 ‘한 나라 두가지 제도’ 방침을 관철하려는 의지도 확고하며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 리익을 수호하려는 의지도 확고하다. 우리는 미국측이 고집을 부리지 말 것을 권고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중국측은 결연히 반격할 것이며 이에 따른 모든 후과는 미국측이 짊어져야 할 것이다.

http://www.xinhuanet.com/gangao/2019-11/28/c_1125284114.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