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향항 질서 어지럽힌 ‘두목’들의 파렴치한 행각 드러나

편집/기자: [ 최화,리철수,박명화 ] 원고래원: [ CCTV ] 발표시간: [ 2019-08-29 13:48:25 ] 클릭: [ ]

려지영, 진방안생, 리주명, 하준인을 위수로 하는 ‘향항에 피해를 준 4인방’과 황지봉, 라관총 등 향항 반란 청년 두목들은 내부에서 말썽을 일으키고 외부세력과 결탁하면서 향항의 질서를 심각히 파괴하고 있다. 그들이 ‘나라와 민족을 팔아 개인의 부귀영화를 누리려는’ 파렴치한 행각은 아래 6가지 사실로부터 드러나고 있다.

진상 1

‘향항독립’ 분자들에게 검은 돈 지원, 미국 정객에 정치 자금 바쳐

2014년 ‘향항 중구 점령(占中)’ 사건 때 한 매체는 려지영의 메일을 통해 그가 자금을 대요정, 진건민, 주요명 세 사람에게 준 사실을 밝혔고 동시에 진일군, 진방안생 및 리주명 등을 지원한 사실도 폭로했다. 2013년부터 2014년 사이 진방안생은 3차례에 거쳐 ‘향항에 피해를 준 4인방’ 려지영이 지원한 거액의 ‘정치자금’ 350만 향항딸라를 받으면서 계속 향항에 피해를 주는 활동에 참여했다.

 
 

이외 려지영은 여러 번 미국 정당에 돈을 ‘기부’, 그의 조수 마크 시몬이 맡아서 건네줬다. 2003년부터 그의 조수 마크 시몬은 일매체 고위층 신분으로 미국 정계에 20차 넘게 ‘기부’하였다.

진상 2

미국 위해 싸운다고 공개 발표

올해 7월, 향항에 폭력시위가 발생한 후 려지영은 《뉴욕타임스》에 반중국 문장을 발표, 지어 미국인들에게 중국을 대처할 방법에 대해 떠들기도 했다.

7월 9일, 려지영은 미국 ‘민주보위’기금회 회의에서 매국노 언론을 로골적으로 발표하면서 향항은 미국을 위해 싸운다고 말했다.

진상 3

폭력분자들 시위 기간 미국 관원 비밀리에 만나 ─ ‘창 밖’에서는 피비린내 나는 폭력, ‘창 안’에서는 진수성찬

8월 3일, 향항의 급진폭력분자들은 소위 ‘몽콕(旺角) 재시위’를 발동했다. 시위자들은 저녁에 비법적으로 첨사취경찰서 밖에 집결해 란동을 벌였는데 그 사이 어떤 분자가 불을 질렀다. 향향의 거리에서 급진폭력사건이 발생함과 동시에 향항 언론은 려지영, 리주명 등 반대파두목들이 그 날 밤 외국적 남자와 밀회하는 것을 발견했다. 그 후 언론은 그 신비한 남자가 다름 아닌 미국 국가안전 전문가인 위튼이라고 보도했다. 그 자는 국무원 전략소통 고급고문을 담임하면서 공공외교, 언론과 동아시아사무 등을 책임지고 미국 당국에 건의를 제기하는 일을 하는 작자였다.

 
역시 그 날 부동한 지점에서 진방안생과 폭력배 두목인 황지봉, 라관총 등 향항독립분자들은 일제히 향항오문 주재 미국령사관 정치부 책임자 쥴리 애더와 밀회했다. 황지봉은 비밀회담 내용에 향항의 <향항 인권과 민주법안> 제재를 획책하고 미국이 향항 경찰에 장비를 수출하지 말 것 등이 들어있었음을 승인했다.
 

8월초, 네티즌이 촬영한 리주명과 향항오문 주재 미국총령사관 정치부 책임자 쥴리 애더가 주차장에 있는 장면.

진상 4

영미 등 나라를 돌다가 돌아온 후 향항 정세 고조되기 시작

2017년 5월이래 리주명, 진방안생, 려지영 등은 국제사회가 향항 사무를 간섭할 것을 호소하고 중국의 ‘한 나라 두가지 제도’를 먹칠하기 위해 여러 번 미국, 영국 등 나라를 싸다니면서 서방나라에 연신 고자질을 해댔다.

 
미국 하원 의장 펠로시와 리주명 등이 송환조례 문제를 론의하고 있다.

2019년 5월, 리주명은 미국에 가서 미국 국무장관 폼페이오와 미국 하원 의장 펠로시를 만났다. ‘반송환법’ 시위가 발생하기전 진방안생은 3월에 ‘미국국가안전위원회 초청’으로 미국에 건너가서 사처로 싸다니며 유세 활동을 벌였으며 공개적으로 미국 부대통령 펜스에게 “미국은 완전히 향항의 인권과 ‘한 나라 두가지 제도’에 대해 참견할 수 있다”고 표시하고 미국이 나서서 향항의 내부 사무를 간섭할 것을 부탁했다.

 
진방안생과 미국 부대통령 펜스
 
 
진방안생과 미국 하원 의장 펠로시
 
 
려지영과 미국 부대통령 펜스

2019년 6월, 향항에서 ‘반송환법’ 시위가 발생한 후 려지영은 7월초에 미국에 가서 미국 부대통령 펜스, 국무장관 폼페이오와 여러 명의 공화당 상원 의원들을 만났다. 이 자들이 미국과 빈번히 래왕한 후 향항의 시위 활동이 끊임없이 고조되기 시작했다.

진상 5

‘총알받이’들을 부추겨 폭력으로 향항을 어지럽히고는 자기와 가족들은 ‘꽁꽁 숨어 살고’

폭력시위자들이 향항 공항을 강점하였을 때 라관총은 갑자기 자기는 이미 뉴욕에 도착했다며 곧 예일대학에서의 공부를 시작한다는 글을 발표했다.

그외 매체 보도에 따르면

● 주영강은 영국 런던정치경제학원에 들어갔고

● 황대앙은 영국 옥스퍼드대학을 다니고 있으며

● 려지영 일가 8명은 아직 성년이 안된 작은 아들외 나머지 자녀들은 모두 영국, 미국에서 발전하고 있다(2019년 8월 9일, 대륙의 광동성 순덕 려씨종친은 사당을 열고 려씨가족은 선조의 위패 앞에서 불효자 려지영을 족보에서 정식 제명시켰다).

● 진방안생 일가 3대는 ‘영국 엘리트’들이다.

진상 6

미국정부의 ‘기금회 대변인’들과의 왕래 밀접

● 미국 국가민주기부재단 (‘민주재단’으로 략칭)은 미국 비정부기구중의 ‘거물’이다.

향항 매체의 확인에 따르면 2014년 ‘향항 중구 점령’ 운동 기간 리주명 등 사람들은 이 재단과 협상을 한바 있으며 매체 위키리크스(维基解密)에서도 이 재단이 향항 ‘시위’를 지원했다고 밝힌바 있다.

올해 5월, 리주명, 라관총 등 사람들은 팀을 이끌고 미국에 건너가 미국이 향항의 조례수정을 간섭할 것을 청구했을 뿐만 아니라 5월 14일에 미국 국가민주재단에서 선동성이 극히 강한 연설을 발표했다.

 
리주명(왼쪽 두번째), 맥연정(왼쪽 세번째), 리탁인(오른쪽 두번째), 라관총(오른쪽 첫번째)이 2019년 5월 14일에 미국 국가민주재단에서 주제 연설을 했다.

● 향항 반란파 두목들이 청년들에게 고의로 법을 어기도록 선동 시

● 그들은 오히려 외국 관원들과 함께 ‘공로를 경축’하였으며

● 시위를 지휘하고 출국하여 학문을 ‘닦고 있다’!

● 향항반란분자들이여, 빨리 두눈을 바로 뜨라!

● 더는 향항반란두목들의 총알받이가 되지 말라!

● 향향이 더 어지럽혀져서는 안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