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일한 독신자 증가… ‘독신경제’ 흥기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8-13 14:20:23 ] 클릭: [ ]

홀로 슈퍼를 돌고 홀로 영화를 보고 홀로 샤브샤브를 먹고 홀로 KTV에서 노래하고 홀로 바다구경을 떠나고 홀로 놀이공원에 가고… 당신은 이렇게 해본 적이 있는가? 인터넷에서 도는 이 같은 ‘고독등급표’의 ‘령혼식 고문’에 많은 ‘솔로’들은 너도나도 “나 본인이 맞다”고 웨친다. 하지만 마음이 고독한 ‘솔로’들은 결코 고독하지 않다. 독신은 이젠 비교적 보편적인 현상으로 되였다.

날따라 장대해지는 ‘솔로’ 대오

근년래, 독신 비례는 중국, 일본, 한국에서 점차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자료에 따르면 중국 독신인구는 이미 2.4억명에 달했으며 젊은 독신군체 수량이 방대하여 선을 보는 것 또한 사교의 정상상태로 되였다. 90후 수치만 봐도 근 70% 90후의 련애경험이 2차 미만이였고 그중 20%가 ‘모태솔로(母胎单身)’였다. 2018년, 결혼률은 7.2% 밖에 안되여 근 10년래 최저기록을 돌파했다.

일본이 2017년 4월에 공포한 ‘생애미혼률’의 조사수치에 따르면 2015년 50세전에 한번도 결혼해보지 못한 일본 남성 비례가 약 23.4%, 녀성 비례는 약 14.1%였으며 2035년에 가서 절반 일본인이 독신일 것으로 예측됐다. ‘초솔로사회’와 ‘독신대국’은 점차 일본의 새 ‘라벨’로 되고 있다.

한국 통계국이 발포한 〈2018년 결혼 및 리혼 통계보고〉에서도 2018년 한국인구 1,000명중 혼인신고를 한 커플이 단 5쌍으로 1970년이래 최저치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연구원이 2016년 7월 31일에 공포한 〈2015년 전국출산상황조사〉에 따르면 남성 응답자중 대부분이 경제문제 때문에 독신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독락’ 소비 점차 조류로

독신인구의 증가는 ‘독락(独乐)’ 소비수요를 촉진시키면서 많은 중일한 상가들이 독신경제가 가져다준 상업기회를 겨냥했다.

일본과 한국의 많은 요식업체는 ‘1인식(一人食)’ 써비스를 출범했다. 많은 불고기집, 샤브샤브식당, 일식료리점은 칸막이방, 단칸방, 일인좌석을 설치하여 독신 손님들에게 안전감을 가져다줄 뿐만 아니라 ‘자신의 고독함이 다른 사람에게 발견되는 난처한 상황’을 피면할 수도 있었다.

여가산업도 갈수록 독신자들의 ‘1인놀이’ 수요에 주목하고 있다. 일본과 한국에서 일부 영화관은 독신고객들이 혼자 영화를 관람하는 과정에서 고독이나 난처함을 느끼지 않도록 전문적으로 그들을 위한 ‘독신좌석’이나 격리좌석을 설치했다. 전통적 의미에서 단체고객을 위해 봉사하는 업계인 KTV, 볼링장, 려행사도 지금은 개인고객을 위해 많이 봉사하고 있다.

중국의 독신경제도 만만치 않다. 작년 ‘빼빼로데이’의 많은 인터넷 판매 플래트홈의 수치에 따르면 ‘1인분’ 상품의 인기가 급등했다. 기능을 세분화한 미니 가전 새 품종들이 독신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음식배달업계도 독신들의 ‘문을 나서기 싫고’ ‘밥하기 싫은’ 심리에 맞춰 신속히 발전하고 있다. 한 상가에 따르면 65%가 미혼 고객의 주문으로 독신군체가 그들의 가장 중요한 고객으로 되였다.

‘독신귀족’들의 소비력 또한 모두가 알고 있는바 ‘독락’ 소비는 점차 당대 조류로 되고 있다.

사실 독신이든 사랑을 기다리고 있든 모두 생활의 한가지 상태로 자기에게 알맞는 생활리듬을 찾아 자기가 바라는 대로 생활한다면 이것으로 족하지 않을가!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8/11/c_1210237686.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