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 한미 합동군사연습 중단전 북남 접촉 어렵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8-13 14:14:44 ] 클릭: [ ]

조선외무성 미국담당국장 권정근은 11일, 한국과 미국이 합동군사연습을 중단하기전에는 북남 사이 접촉이 어렵다고 표시했다.

조선중앙통신사의 보도에 따르면 권정근은 한국이 조선의 상용무기개발시험 문제에서 횡설수설하면서 ‘침략적 성격’의 한미 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는 대단히 ‘잘못 짚은 것’이라고 표시했다.

이외 조선중앙통신사는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10일에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7월 하순이래 조선은 이미 여러차례 발사활동을 진행했다. 한국은 이런 행위는 조선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이러한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과 미국은 5일에 2019년 하반기 합동군사연습을 가동했다.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6일, 미국과 한국의 합동군사연습이 싱가포르 조미 공동성명 및 조한간 일련의 선언정신을 위배했다고 규탄했다. 대변인은 이로 인한 조선의 반제압조치들에 대해 미국과 한국은 회피할 수 없는 책임을 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8/11/c_1124861973.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