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뿌찐 젤렌스키 최초로 통화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7-12 10:31:39 ] 클릭: [ ]

로씨야 대통령 뿌찐과 우크라이나 대통령 젤렌스키가 11일, 우크라이나 동남부지역 문제와 관련해 통화했다. 이는 두 지도자가 최초로 전화대화를 한 것이다.

크레믈리궁 사이트가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뿌찐은 이날 요청에 응해 젤렌스키와 전화통화를 했다. 두 지도자는 우크라이나 동남부지역 문제와 관련해 협상하고 쌍방의 구류 인원 석방 등 사항을 론의했다.

성명에 따르면 량국 대통령은 ‘노르망디모식’으로 계속 소통을 진행할 용의가 있다고 표시했다.

젤렌스키는 7월 8일, 소셜미디어에 동영상을 통해 벨라루씨 수도 민스크에서 뿌찐과 회담할 것을 제의했으며 또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지도자들이 회담에 참여하길 희망했다. 로씨야 대통령 공보비서 페스코프는 이와 관련, 로씨야는 이 건의를 고려할 것이지만 미국과 영국이 우크라이나문제 노르망디 4측(우크라이나, 로씨야, 프랑스, 독일) 성원이 아니기에 목전 답변할 수 없다면서 로씨야는 이 새 담판 기틀의 전경을 평가해야 한다고 표시했다.

뿌찐은 11일, 매체의 해당 질문에 응답 시 로씨야는 확대된 ‘노르망디모식’ 회담을 포함한 그 어떤 형식의 회담도 거절하지 않는다고 표시했다.

‘노르망디모식’은 2014년 6월에 창립되였으며 당시 프랑스가 노르망디 상륙 70돐을 빌어 로씨야, 독일, 우크라이나 지도자들을 요청해 노르망디에서 우크라이나정세와 관련해 협상을 진행했다. 이후 4개 국은 ‘노르망디모식’의 각 급별 협상을 여러번 진행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7/12/c_1124741902.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