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상무부: 중미 경제무역실무팀 관련 소통 유지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7-12 09:35:05 ] 클릭: [ ]

상무부 대변인 고봉은 11일에 있은 정례기자회견에서, 중미 쌍방 경제무역실무팀은 량국 지도자 오사까 회담의 공감대의 요구에 따라 평등과 상호 존중의 토대에서 경제무역협상을 재개할 것이며 목전 다음 단계 구체 배치와 관련해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표시했다.

7월 9일 저녁, 중미 경제무역 고위급협상 쌍방 수석대표들이 통화를 하고 량국 지도자 오사까 회담 공감대 락착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었다. 고봉은, 쌍방 경제무역실무팀은 량국 지도자 공감대를 참답게 락착하고 있다고 표시했다.

“협상에 대한 중국의 립장은 일관적이고 명확하다. 중국의 핵심적인 관심사가 반드시 타당하게 해결되여야 한다.” 고봉은 쌍방이 평등대화를 통해 서로의 합리적인 관심사를 돌본다면 반드시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해낼 것이라면서, 이는 량국과 량국 인민의 리익에 부합될 뿐만 아니라 전세계와 세계 인민의 리익에도 부합된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은 앞서 관세를 추가 징수한 110가지 중국 상품에 대해 관세를 면제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해 고봉은, 료해에 따르면 이는 미국측의 정상적인 관세 배제 절차라면서 중국도 적절한 관세면제 기제를 건립하여 기업의 신청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표시했다.

고봉은 또 중국은 미국이 약속을 진정으로 리행하고 국가력량으로 중국 기업을 억누르는 그릇된 소행을 조속히 멈출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7/11/c_1124741799.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