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국 〈중미 경제무역협상에 대한 중국측 립장〉 백서 발표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6-03 09:16:28 ] 클릭: [ ]

국무원소식판공실은 2일, 〈중미 경제무역협상에 대한 중국측 립장〉 백서를 발표, 중미 경제무역협상 기본상황을 전면적으로 소개하고 중미 경제무역협상에 대한 정책립장을 론술했다.

이는 지난해 9월에 〈중미 경제무역마찰에 관한 사실과 중국측 립장〉 백서를 발표한 후 중국이 재차 중미 경제무역문제와 관련해 백서를 발표한 것이다. 이번 백서 전문은 약 8,300자로 되였으며 서언과 맺는 말 외에 미국이 중국에 대한 경제무역마찰을 일으킨 것은 량국과 글로벌 리익에 손상주고 미국이 중미 경제무역협상 가운데서 이랬다,저랬다 하면서 신용을 지키지 않았으며 중국은 시종 평등, 호혜, 성실의 협상립장을 견지하는 등 3개 부분이 포함된다.

백서는 중미 경제무역 관계는 량국 관계의 ‘주추돌’이고 ‘추진기’로 량국 인민의 근본리익과 관계되고 세계의 번영 및 안정과 관계된다고 밝혔다.

백서는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2017년 새로운 임기 미국정부가 취임한이래 관세 추가 징수 등 수단으로 위협하면서 주요 무역파트너간의 경제무역마찰을 빈번히 일으켰다. 2018년 3월이래 미국정부가 일방적으로 일으킨 중미 경제무역마찰에 대해 중국은 부득불 유력한 대응조치를 취해 국가와 인민의 리익을 견결히 수호할 수 밖에 없었다. 한편 중국은 시종 대화와 협상을 통해 론쟁을 해결하는 기본립장을 견지해왔고 미국과 여러 차례 경제무역협상을 펼치면서 량국 경제무역 관계를 안정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백서는 미국이 최근 중국에 대한 추가 징수 관세를 높일 것이라고 선포한 것은 량국 경제무역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되며 중국은 이에 강력히 반대하고 부득불 대응조치를 취해 자국의 합법적 권익을 수호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백서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중국의 태도는 일관적이고 명확하다. 중미는 협력하면 량국에 리익이 되고 싸우면 모두 상하는바 협력은 쌍방의 유일하게 정확한 선택이다. 량국 경제무역 분기와 마찰에 대해 중국은 협력의 방식으로 해결하여 호혜상생의 협의를 달성하도록 추동할 용의가 있다. 하지만 협력에는 원칙이 있고 협상에는 마지노선이 있는바 중대 원칙 문제에서 중국은 절대 양보하지 않을 것이다.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싸우는 것을 원하지 않고 또 두려워하지도 않으며 필요 시 부득불 싸울 것이다. 이 태도는 줄곧 변함이 없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6/02/c_1124573312.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