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국, 인권문제 리용한 중국 내정 간섭 멈추라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3-15 13:27:03 ] 클릭: [ ]

미국 국무부가 〈2018년 국가별 인권실태 보고서〉 중국 관련 부분에서 재차 중국의 인권상황을 질책한 데 대해 외교부 대변인 륙강은 14일에 있은 정례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이를 견결히 반대한다면서 미국이 색안경을 벗고 중국 인권상황을 공정하게 대하며 중국내정에 대한 간섭을 멈출 것을 촉구했다.

륙강은, 미국 보고서는 중국 관련 부분에서 왕년과 마찬가지로 의식형태 편견으로 가득 찼으며 사실을 외면하고 시비를 뒤섞으며 중국에 대해 여러가지 무단질책을 가했다면서 중국은 이를 견결히 반대하고 이미 미국에 엄정 교섭을 제기했다고 표시했다.

륙강은, 중국정부는 인권 보호와 촉진을 고도로 중시한다고 말했다. “새 중국이 창립된이래 특히 개혁개방 40년래 중국 인권사업은 거대한 성과를 거두었다. 중국인민은 이에 가장 발언권이 있으며 국제사회도 이를 다 알고 있다. 중국인민은 중국특색의 사회주의길을 따라 확고하게 전진하며 끊임없이 새 발전성과를 이룩할 것이다.”

륙강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미국이 색안경을 벗고 랭전사유와 의식형태 편견을 버리며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중국 인권상황을 대하며 인권문제를 리용해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멈추기 바란다. 우리는 미국이 자국내 인권문제를 잘 반성하면서 우선 자기 일을 잘 처리하기 바란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3/14/c_1124236193.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