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브렉시트’ 림박… 화란, 보다 많은 투자 유치 전망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2-11 12:22:12 ] 클릭: [ ]

9일, 화란정부는 3월 29일 영국의 유럽련합 정식 탈퇴 기한이 림박하면서 250여개 기업이 화란측과 업무를 영국으로부터 화란으로 전이할 것을 론의하고 있다고 실증했다.

화란경제사무부는 보고를 발표, 정부의 2018년 투자유치프로젝트가 42개 기업 및 지사가 업무를 영국으로부터 화란으로 전이시키도록 했는데 1,923개 일자리와 관련된다고 실증했다.

보고에 따르면 업무 전이 기업에는 일본 투자은행 노린추킨은행, 미국시장준입회사가 포함된다.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로 인해 미국 블룸버그통신사를 포함한 일부 기업들이 이미 2019년에 화란에서 투자할 의향을 선포했다.”

보고에 따르면 화란 외국투자관리국은 ‘브렉시트’ 후 화란에서의 업무 전개를 계획하고 있는 250여개 외국기업과 상담하고 있다. 이런 기업들은 대부분 영국 기업이고 일부 미국과 아시아 기업도 유럽 분사의 기틀을 다시 고려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사는 본부를 미국 뉴욕에 둔 인터넷금융증권거래 플래트홈 ‘전자거래네트워크’, 일본 파나소닉, 미쓰비시금융그룹도 화란으로 업무를 전이할 의향을 표했으며 일부 업무를 이미 전이시켰다고 보도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2/11/c_1210056730.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