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미 대표 스웨리예서 실무회담 진행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1-21 09:55:56 ] 클릭: [ ]

스웨리예 매체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조선과 미국 대표가 스웨리예에서 실무회담을 진행하게 된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실무회담 내용은 미국 대통령 트럼프와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향후 회담 등 의제와 관련된다.

스웨리예통신사는 스웨리예 외교부 공보관 에미레프의 말을 인용해 “미국 국무부 조선정책특별대표 스티븐 비건이 스웨리예로 향하는 도중에 있으며 스웨리예 외교부가 사회하는 소형 원탁회담에 참가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스웨리예 외교부는 이번 실무회담 구체 시간과 장소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고 조선 외무성 부상 최선희외의 기타 회의참가인원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

스웨리예 외교부는 18일, 최선희가 이미 스톡홀름에 도착했다고 확인했다.

이외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비건이 19일부터 22일까지 스웨리예 외교부가 사회하는 국제회담에 참가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미국 백악관은 18일, 미조 지도자 제2차 회담이 2월 하순에 진행될 것이며 회담 지점은 다시 공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8년 6월, 트럼프와 김정은은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진행하고 공동성명을 체결, ‘새로운 조미 관계 구축’ 및 ‘조선반도 항구적 안정 평화기제 구축’과 관련해 합의를 달성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1/20/c_1124015286.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