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미 수교 40돐 기념 초대회 거행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1-11 13:02:40 ] 클릭: [ ]

왕기산 참석 연설 발표

1월 10일, 중미 수교 40돐 기념 초대회가 북경 인민대회당에서 거행, 국가부주석 왕기산이참석하고 연설을 발표했다.

왕기산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40년전, 중미 량국 지도자는 량국 인민의 근본리익에서 출발해 비범한 전략적 안목과 탁월한 정치적 용기로 중미 수교의 력사적 결정을 내려 중미 관계의 새로운 한페지를 열었다. 40년을 돌이켜보면 중미 관계는 고초를 겪는 과정에 련마하며 전진하여 당시 사람들이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거대한 성과를 이룩해 량국 인민들에게 거대한 리익을 가져다주었을 뿐만 아니라 세계의 평화, 안정과 번영을 유력하게 추진했다.

왕기산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최근 습근평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은 성공적으로 회담을 진행하고 통화를 가졌으며 중미 수교 40돐과 관련해 상호 축하서한을 보내면서 40년래 중미 관계의 력사적 발전을 적극적으로 평가하고 중미 관계의 진일보 발전 추진을 위해 방향을 제시해주었다. 쌍방은 중미 수교의 초지를 단단히 기억하고 조률, 협력, 안정의 기조를 견지하며 량국과 세계에 보다 많은 복지를 마련해주어야 한다. 서로 존중하며 공통점을 취하고 차이점을 보류하며 중미 3개 공동성명과 량국 지도자의 중요 공감대를 견지하고 서로의 주권, 안전, 발전리익을 존중하며 대화협상을 통해 분기를 타당하게 처리하고 관리통제하는 것을 견지해야 한다. 새 현실에 적응하고 리익 합류점을 끊임없이 모색하며 실무협력을 심화하고 추진하여 량국 인민들이 보다 많은 획득감을 느끼게 해야 한다. 개방적인 흉금을 견지하고 량국 인민의 교류협력 강화 념원을 따르며 각계가 래왕을 확대하도록 적극적으로 격려하여 중미 관계의 민의와 사회기반을 진일보 든든히 다져야 한다.

왕기산은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올해는 중화인민공화국 설립 70돐이 되는 해이다.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지 중국은 확고부동하게 자국의 길을 걷고 착실하게 자국의 일을 잘 처리하여 중국인민들이 보다 아름다운 생활을 누리게 할 것이다. 중국의 개혁의 발걸음은 멈추지 않으며 개방의 문도 갈수록 크게 열릴 것이다. 우리는 시종 세계 평화의 건설자, 글로벌 발전의 공헌자, 국제질서의 수호자가 되여 인류운명공동체 구축을 추동할 것이다. 미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도 반드시 중국의 발전진보 가운데서 보다 많은 기회와 리익을 얻을 것이다.

미국 전임 대통령 카터는 축하서한에서 새시기 미중 량국 고나계의 건설자는 반드시 독특한 시야, 용기와 개척정신으로 시련과 기회에 대응해야 한다면서 미중 량국은 응당 손 잡고 미래를 함께 창조하고 량국 인민과 전인류를 위해 복지를 마련해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 주재 미국대사 브랜스테드, 중미 각계 인사 300여명이 초대회에 참석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1/10/c_1123973832.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