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조 정상회담 4월 27일 진행하기로 결정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3-30 09:07:06 ] 클릭: [ ]

3월 29일, 판문점 조선측 통일각에서 조한 쌍방 대표가 고위급회담에 참가하고 있다.

3월 29일, 판문점 조선측 통일각에서 한국 통일부 장관 조명균(우)과 조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리선권(좌)이 회의장에 들어서고 있다.

3월 29일, 판문점 조선측 통일각에서 한국 통일부 장관 조명균(좌)과 조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리선권이 회담 후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조선 대표는 29일, 판문점 조선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진행했다. 쌍방은 4월 27일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한조 정상회담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한국 대통령부 청와대의 이날 소식에 따르면 한조 쌍방은 또한 4월 4일 판문점에서 의전·경호·보도 관련 실무회담을 갖기로 했다. 쌍방은 또한 기타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하였다.

한국 통일부 장관 조명균이 한국측 수석대표로, 조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리선권이 조선측 대표로 이날 고위급회담에 참가했다.

4월 27일 회담은 제3차 조한 정상회담으로 될 것이다. 2000년, 당시 한국 대통령 김대중은 조선을 방문하고 당시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일과 ‘6.15’공동선언을 발표함으로써 남북 화해협력의 새 시기를 개척했다. 2007년, 당시 한국 대통령 노(로)무현은 조선을 방문하고 김정일과 〈남북 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을 체결, 발표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