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조 고위급 회담 결속…여러 사항 합의 달성

편집/기자: [ 심영옥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8-01-10 13:24:05 ] 클릭: [ ]

1월 9일,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있은 한조 고위급 회담에서 조선대표단 단장이며 조선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인 리선권(우)과 한국대표단 단장이며 통일부 장관인 조명균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신화사

한국과 조선은 9일 저녁 판문점에서 고위급 회담을 마쳤다.

쌍방은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조선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고 쌍방이 군사부문 회담을 진행하는 등 사항과 관련해 합의를 달성했다. 쌍방은 제반 분야의 회담을 진행하고 대화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데 대해 강조했다.

쌍방이 발표한 공동성명에 따르면 조선은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을 평창동계올림픽에 파견하게 된다. 이외 조선은 또 선수단, 응원팀, 예술단, 기자단 등 단체를 파견해 한국을 방문하고 한국은 이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쌍방은 또한 회담을 열고 조선의 사전 현장 답사를 위한 선견대 파견 및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문제를 검토하고 일정은 차후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동시에 한국과 조선은 목전 군사적 긴장국세 완화와 관련해 합의를 달성하고 한조 군사부문 회담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쌍방은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적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것을 표했다.

쌍방은 한조 여러 분야의 접촉과 래왕, 교류와 합작을 추진하고 민족 화해와 단합의 길을 모색할 것을 표했다. 그리고 조선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한국통일부 장관 조명균은 뒤이어 개최된 기자회견에서 다음과 같이 표했다.

회담은 진지하고도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였다. 이번 회담은 남북관계 향후 발전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딘 것으로서 남북관계 회복과 발전에 중대한 의의가 있다. 회담은 조선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확정 지었는데 이는 반도 긴장국세 완화에 계기를 마련했다.

조명균은 한국은 또 회담에서 조선반도 비핵화와 관련한 대화를 하루속히 재개할 필요성에 대한 립장을 조선측에 전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당지 시간으로 9일 10시(북경시간 9시), 한국과 조선 대표들은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회담을 진행, 이는 2015년 12월에 있은 한조 부부장급 회담 후 쌍방이 가진 첫 정부간 회담이다.

한국통일부가 제공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회담 과정에 쌍방 단장의 얼굴에는 수시로 웃음기가 어렸다.

“회담 관련 취재를 여러번 했지만 오늘의 분위기는 각별히 좋았다”. 한 조선 기자는 이같이 감개를 털어놓았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