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국 정당 지도자들의 공명을 불러일으킨 습근평의 한마디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7-12-04 15:14:06 ] 클릭: [ ]

며칠전 120여개 나라의 근 300여개 정당과 정치단체의 지도자들이 북경에 모였다. 이는 전례없는 규모의 글로벌정당들의 성회였다. 중국공산당의 ‘친구권’이 진일보 확대된 것이다.

대회 개막식에서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인 습근평이 기조연설을 발표했다. 그중 “우리는 외국패턴을 ‘수입’하지도 않고 중국 패턴을 ‘수출’하지도 않으며 타국이 중국의 방법을 그대로 ‘복제’하도록 요구하지도 않는다”는 한마디는 많은 외국 정당 지도자들의 강렬한 공명을 불러일으켰다.

캄보쟈 인민당 주석이며 정부 수상인 훈센은 이 관점을 아주 긍정하면서 매개 나라의 국정과 문화배경이 서로 다르기에 한 나라에 적합한 패턴은 다른 나라에도 적응되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벨라루씨 공산당 국제부장 크라시얼니코브는 “지혜와 두뇌가 없이 타국의 발전패턴을 그대로 받아들인다면 전도가 없다. 그러나 나라를 다스리고 인민들에게 복지를 마련하는 중국공산당의 일부 기본패턴은 전세계 민족들이 본보기로 삼을 만하다.”고 말했다.

오늘날 세계를 보면 적지 않은 나라들이 현대화과정에서 서방 정당의 패턴을 맹목적으로 답습하고 있는데 결국은 정치의 불안정과 경제의 하락, 민중의 고통을 초래하게 된다.

마로꼬의 진실성과 현대당 외사 책임자 기슬란 드루스는 이 화제를 언급할 때 격동되여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는 모든 강국이나 저개발국이 이 관점을 배우기 바란다. 강국이라 하여 자국의 발전패턴을 다른 나라에 강요하지 말고 저개발국이라 하여 타국의 발전패턴을 그대로 받아들이지도 말아야 한다. 전세계가 이를 실행할 수 있다면 미래는 아주 밝을 것이다.

파키스탄 펀자브주 의원 바베르 후세인 아비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국은 몇억에 달하는 인민들을 이끌고 빈곤에서 탈출한 좋은 경험이 있기에 많은 나라들이 중국의 패턴을 배워야 한다. 그러나 그 패턴을 그대로 가져다 실행하는 것이 아니라 본국의 구체 상황과 결부시켜야만 발전할 수 있고 인민들을 이끌고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