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전세계 백만장자 115만명 증가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인민넷 ] 발표시간: [ 2017-10-11 14:41:09 ] 클릭: [ ]

지난해 미국과 유럽의 주가강세 등 영향으로 전세계 백만장자수가 115만명 증가한것으로 조사됐다.

8일 글로벌 컨설팅업체 캡제미니의 〈2017 세계 부호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투자가능 자산을 100만딸라 이상 보유한 백만장자는 모두 1,650만명으로 1년 사이 115만명(7.5%) 증가했다.

이들이 보유한 자산은 63조 5,000억딸라로 8.2% 늘면서 2015년까지 5년간의 평균 증가률(6.5%)을 크게 웃돌았다.

이런 증가세가 이어지면 전세계 부유층의 보유자산은 2025년 100조 딸라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전세계 백만장자의 자산이 늘어난 것은 자산관리자에게 맡긴 자산의 투자수익률이 24.3%에 이른 것으로 추정되는 등 금융자산이 많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지역별로 백만장자수를 보면 미국(479만 5,000명), 일본(289만 1,000명), 독일(128만명), 중국(112만 9,000명) 등 상위 4개국이 19만 5,000명으로 전세계 백만장자의 61.1%를 차지했다.

프랑스는 5만 6,000명 늘어난 57만 9,000명을 기록, 영국(56만 8,000명)을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영국 백만장자수는 유럽련합(EU) 탈퇴선언 이후 파운드화 약세 등 영향으로 1년 사이 만 5,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백만장자 증가률 면에서는 로씨야가 19.7%로 가장 높았고 화란(13.7%), 인도네시아(13.7%), 노르웨이(13.2%), 타이(12.7%), 스웨리예(12.6%) 등 순이였다.

한국은 백만장자수가 20만 8,000명으로 1년 사이 만 5,000명(7.8%) 늘어나면서 20만명을 넘어섰다.

한국의 백만장자수 순위는 인도(21만 9,000명)에 이어 13위를 기록했다.

대형 IT 기업에 자산관리를 맡기려는 경향은 40대 미만 백만장자에게서 81.7%로 높게 나타났고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지역 백만장자의 72.5%도 이러한 경향을 보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