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세먼지로 인한 조기출산만 년간 수백만명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7-02-20 13:57:00 ] 클릭: [ ]

미세먼지(PM25)로 인한 조기출산아가 세계적으로 년간 수백만명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동아시아와 남아시아 지역은 미세먼지 오염도가 높고 그만큼 조기출산아도 압도적으로 많은것으로 나타났다.

조기출산은 임신 37주 이내 분만을 말한다. 5세이하 영아사망의 주요원인이자 살아남은 아이들도 평생 기형이나 건강문제로 고통받는 경우가 많다.

19일 영국 의학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스톡홀름환경연구소(SEI), 미국 콜로라도주립대, 영국 요크대학 등의 과학자들로 구성된 국제연구팀은 이런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세계 183개국의 미세먼지 오염도, 조기출산률 등을 반영하는 방식으로 미세먼지만으로 인한 조기출산 실태를 평가했다.

연구팀은 각국 확정 통계가 나온 2010년 자료를 수집, 분석했다. 그 결과 2010년 전세계 조기출산아 약 1490만명가운데 미세먼지로 인한 경우가 270만∼340만명을 차지했다.

조기출산을 일으키는 미세먼지농도를 립방메터당 10 마이크로그람(㎍/㎥)으로 잡을 경우엔 미세먼지때문인 경우가 전체 조기출산률의 18%, 4.3㎍/㎥으로 설정하면 23%인것으로 계산했다.

조기출산에 영향을 주는 요소는 빈곤, 감염, 흡연, 약물사용, 신체활동 등 다양한데 이 연구를 통해 미세먼지가 매우 크게 작용한다는 점이 확인됐다.

미세먼지로 인한 전체 조기출산아가운데 남아시아와 동아시아 지역의 비중이 75%나 된다.

가난한 아프리카나 남미지역 국가 상당수가 상대적으로 미세먼지 원인 조기출산률이 낮았다.

연구팀은 조기출산은 아이의 생명과 건강에 매우 중대한 영향을 미치므로 이런 실태는 심각한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대책 마련을 위해 조기출산의 원인과 각 요소가 미치는 영향을 하나라도 더 정확하게 파악하는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번에 사용한 평가의 틀이 주로 미국과 유럽에서의 기존 연구들에 기반해 만든것이기에 일부 한계가 있을것이라면서 아시아 등 오염이 심한 지역들의 자체 연구가 많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