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전자상거래, 많아지는 택시… 조용히 변하는 평양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5-09-11 12:46:46 ] 클릭: [ ]

인민일보는 8일 조선언론의 보도를 인용해 조선인민복무총국이 전자상거래 시스템인 《옥류(玉流)》의 운영을 주관하고있다고 전했다. 시민들은 조선내의 네트워킹 전자결제를 지지하는 이 시스템을 리용해 제품의 검색 및 예매를 실현할수 있는바 원하는 물건은 전자결제를 거쳐 집으로 배송된다. 알아본데 따르면 《옥류》시스템은 조선의 상업, 음식업 및 대중소비품 생산단위들에 이미 보급된 상태다. 허나 현재의 《옥류》시스템이 지지하는 조선내 네트워킹은 오직 조선 주민들에게만 사용되고있다.

그외 평양에는 택시도 많아졌다. 2013년 년말까지 평양의 택시는 1500대 좌우인것으로 집계됐다. 그 대다수가 비야디(BYD)로 기본요금은 2딸라(2키로메터 이내), 2키로메터를 초과할시 0.6딸라씩 부가된다. 저녁 9시 이후에는 가격이 배로 인상된다. 승객들은 운전수와 직접 련계하거나 호텔 카운터(柜台)를 통해 택시를 부를수도 있으며 주간도로 입구 혹은 호텔 문앞에서 기다려도 된다.

문화 및 오락에 대한 조선인민들의 요구에 만족을 주고저 마식령스키장, 미림승마구락부 등 일부 고급스포츠오락시설을 출범하기도 했다.

객관적으로 관찰해보면 평양에 새로 일떠선 건축물, 행인들의 이쁜 옷, 점차 많아지고있는 스마트폰 사용자들 등 그 여느 곳임을 막론하고 활짝 피여나고있는 변화의 모습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수 있을것이다. 이러한 변화는《“가랑비에 온몸이 젖어가듯이》 평양주민들의 생활에 점차 류입되고있으며 그들의 음식, 주택, 행동, 오락 등 여러 곳에서 체현되고있는바 미래에도 영향을 미치고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