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연변은 인삼업 등 대건강산업 잘 틀어쥐여야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일보 ] 발표시간: [ 2015-03-13 09:28:11 ] 클릭: [ ]

 

3월 9일, 12기 전국인대 3차회의 길림대표단의 대표들이 심의에서

대표 위원들 길림 동부록색전환발전구 담론

전국 량회 회의장안팎에서 길림성의 인대대표들과 정협위원들은 길림대표단 심의에서 한 습근평총서기의 중요한 연설정신과 결부해 동부록색전환발전구 화제를 둘러싸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생태보물고 발굴하고 《자원》카드 내든다

장백산주변을 에워싼 연변, 통화,  백산,  장백산관리위원회의 자원천성과 산업기초를 둘러싸고 동부록색전환발전구 건설을 계획한다.

김석인대표는 《연변은 장백산맥에 위치해있어 록색경제발전에 선천적인 우세가 있다. 과거 연변은 미발달지역이였는데 지금 와보면 일정한 좋은 점도 있다. 심한 오염을 초래하는 공업이 적기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연변은 마땅히 대건강산업을 잘 틀어쥐여야 한다. 이는 아주 큰 생명력이 있는 산업으로서 거대한 발전잠재력을 갖고있다. 연변은 자원이 매우 풍부하다. 다른건 제쳐놓고라도 인삼 하나만으로 보건품, 식품 계렬의 많은 제품을 만들어낼수 있다.》고 말했다.

《장백산 생태수복공정은 자손들에게 혜택을 주는 공정으로서 의의가 중대하다.》 팽영림대표는 《백산시는 솔선해 자원형도시 도약발전의 새로운 길과 새로운 모식을 열어나감으로써 백산을 우리 성 동부록색전환구의 선행구와 전국생태문명선진시범구로 건설할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반드시 생태이민공정을 대대적으로 실시해 백산시를 전국생태이민시험지역으로 확정할것을 건의했다.  그에 따르면 생태이민을 실시한후 새로 늘어나는 림지면적은 5만헥타르에 달하게 되는데 이는 백산시 림지면적의 5.6%를 점한다고 한다.

산업전환에서 출로를 찾는다

《산업은 동부록색전환발전을 실현하는 중요한 버팀목이다.》

리경호대표는 《길림성의 인삼생산량은 각기 전국의 85%와 세계의 70%를 차지,   동부의 가장 특색 있는 자원이다. 연변에서는 대상건설을 록색전환의 중요한 부분으로 틀어쥐고 경제발전에 대한 투자의 인도역할을 충분히 발휘하여 자원우세, 지역우세를 경제우세로 전변시킴으로써 천억급 인삼산업을 발전시킬것이다. 중점선두기업의 선도역할을 강화하고 인삼가공기업을 더 크게 더 강하게 키움으로써 인삼산업의 다원화, 제품의 다양화, 기능의 다극화 발전을 추진할것이다.》고 말했다.

《근년래 백산시는 광천수, 인삼, 관광, 의약, 특색농산물 등 몇개 큰 산업을 중점적으로 발전시켜 백산록색전환구의 중추를 치켜세웠다.》 팽영림은 백산시는 광천음료를 에워싸고 《물》카드를 내세우는 등 조치로 농부산천(农夫山泉), 와하하,  강사부(康师傅), 항대 등 전략적투자자들을 련이어 영입함으로써 장백산 천연광천수지역의 브랜드를 알렸다고 말했다.

통화시에서는 전 성 의약건강산업시범구를 창건하고 생물의약집거구가 국가시점에 들어가도록 적극 쟁취하고있으며 장백산관리위원회에서는 대상운영방식을 혁신해 중국과학원과의 원지합용(院地合用)으로 함께 동북아식물원대상을 건설하고있다.

대외개방의 대통로를 소통시킨다

《대외통로가 원활하지 못한것은 과거 지역개발개방진척을 저애하는 큰 골치거리였다.》

리경호대표는 이렇게 솔직하게 터놓았다.

그는 대외경로의 소통을 다그치려면 반드시 우리 성과 주변 및 동북아지역과의 합작을 깊이 있게 추진하고 중조 권하, 집안 등 통상구다리 재건수복을 잘 틀어쥐여야 하며 훈춘—울라지보스또크 고속철도건설을 계획하고 자르비노 만능항구와 훈춘물류쎈터간의 합작건설진도를 다그칠뿐더러 훈춘-한국 부산 등 륙해련운항로를 개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길광위원은 훈춘의 대외국제통로가 시종 원활하지 못한 탓으로 동북아 주변지역에 대한 길림성 나아가 전반 동북지역의 투자유치, 문화관광, 상업무역물류 등 허다한 사업의 투입과 산출이 정비례를 이루지 못하고있다면서 국가에서는 응당 훈춘국제대통로건설에 대외 협조와 담판, 정책적지지, 자금세수 등 면에서 전면적인 지지를 줌으로써 국가계획에 들어가지 못한 대상들이 하루빨리 계획에 들어가고 계획에 든 대상들이 하루빨리 실시되게 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국가에서 우리 나라 두만강지역합작개발중의 ‘핵심구’ 역할을 진일보로 강화하는것과 변강개발개방전략을 다그쳐 추진하는 각도로부터 출발해 ‘장길도계획요강’의 실시를 ‘1벨트 1로드(一带一路)  전략적계획과 유기적으로 결합시키고 국가적차원에서 장길도 최전방과 중심지대의 건설발전을 추진하는것으로 여러 면의 구체적인 실시의견의 출시와 락착을 추진할것을 건의한다.》 차광철대표와 권정자위원은 이같이 목소리를 같이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