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전세계 기아 퇴치를》 170개국 로마선언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11-20 15:07:00 ] 클릭: [ ]

세계 170개국 이상의 장관과 고위대표들이 19일 로마에서 열린 제2차 《식량 관련 국제회의》(CIN2)에서 모든 사람이 기아나 영양실조 없이 건강하고 균형 잡힌 신체를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는 《식량에 관한 로마선언》을 채택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공동으로 이날 개막한 국제회의에 참석한 170개국 이상의 보건 또는 농업 담당 장관과 고위급들이 모든 사람이 안전하고 충분하며 영양가 있는 음식에 접근할 권리가 있으며 정부는 굶주림과 비만을 비롯해 모든 형태의 영양실조를 예방해야 한다는 내용의 로마선언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각국 대표들은 정부가 다양한 리해관계자와 대화를 통해 영양실조문제를 해결해야 할 기본적인 책임이 있다는데 공감한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역할을 강조해 보건, 농업, 교육, 개발과 투자계획 등의 정책을 시행할 때 포함시켜야 할 60개의 권고안 등 구체적인 행동계획을 마련했다.

WHO 마거릿 챈 사무총장은 《세계의 식량생산은 지구촌 가족이 먹기에 충분할 정도이지만 지역적으로 굶주리거나 너무 많이 먹는 불균형이 있다》고 지적했다.

로마선언과 행동계획에 서명한 국가들은 2025년까지 영아와 어린이 영양상태, 당뇨와 심장병 그리고 일부 암 발병 현황 등 개별 행동계획의 목표에 따른 구체적인 실행결과를 제출해야 한다. 또 행동계획의 전략과 정책, 프로그램을 2015년 이후 유엔의 개발의제에 포함시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