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오스트랄리아, 자국민에 《즉시 이라크 떠나라》 경고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10-17 10:17:36 ] 클릭: [ ]

오스트랄리아정부가 이라크에 체류하는 자국민에게 즉시 이라크를 떠나라고 경고했다.

오스트랄리아외무부는 16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 대한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위협이 점점 커지고있다면서 현지에 체류하는 오스트랄리아인들에게 바그다드와 에르빌공항에서 민항기가 운항하는동안 이라크를 떠나라고 권고했다.

현재 이라크에는 180여명의 오스트랄리아인이 체류하는것으로 알려졌다.

오스트랄리아외무부는 그동안 자국민에게 이라크 려행을 자제해줄것과 함께 가능하면 이라크를 떠날것을 권고해왔지만 이날은 점증하는 IS의 위협을 거론하며 즉시 이라크를 떠나라고 경고의 수위를 높였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현지 관리들을 인용해 바그다드에서 서쪽으로 40키로메터가량 떨어진 전략적 요충도시 안바르가 탱크와 중화기 등으로 무장한 IS에 포위될 위험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바그다드 서부 도시 아부그라이브도 IS의 위협에 로출된 상황이라고 오스트랄리아언론은 전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