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해수면 상승 돌이킬수 없는 장기추세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10-16 13:16:14 ] 클릭: [ ]

지구의 해수면은 150년전부터 돌이킬수 없는 상승 국면을 지속하고있다고 영국일간 가디언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스트랄리아국립대(ANU) 연구팀이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를 통해 발표한 최신연구 결과에 따르면 지구의 해양은 기원전 4000년부터 놀라울 정도로 안정적인 상태였으나 산업화가 시작된 150년전부터 변동을 보이기 시작했다.

연구를 주도한 커트 램벡 교수는 현재의 해수면 상승은 지난 6000년의 여느 시기보다도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있다면서 오늘날 기록상으로 전례가 없는 현상이 진행되고있고 이는 기온상승의 영향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 20년간 오스트랄리아를 비롯해 아시아, 북미, 영국과 그린란드, 태평양과 인도양 섬들의 해안에서 수집한 1000점의 퇴적물 샘플을 수집, 나무의 뿌리나 해면동물 등 해수면의 상승 혹은 하강을 알려주는 지표들을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것이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3만 5000년 동안의 지구 해수면의 높이를 살펴보았다면서 지금까지 이뤄진 통시적 분석으로는 가장 광범위한것이였다고 말했다.

램벡교수는 1만 6000년전 빙하가 대거 녹기 시작한 뒤 8000년전 그쳤으며 지난 6000년 동안에는 거의 변동이 없었다가 150년전부터 추세가 바뀌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 지난 100년간 해수면이 상승하고있다는것은 《론난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램벡교수는 일단 추세가 굳어지면 돌이키기 어렵다고 설명하면서 《해수면은 우리가 이산화탄소배출을 현수준에 묶어둔다 해도 앞으로 몇세기동안 계속 상승할것》이라고 내다봤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