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몰려오는 난민 어쩌나》… 유럽 곤혹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08-25 14:30:45 ] 클릭: [ ]

넉달간 4만명… 2013년보다 10배 상승

비용부담 놓고 유럽 국가 갈등

유럽 각국의 립장에서 중동과 아프리카 분쟁과 난민문제는 남의 나라 얘기가 아니라 《발 등에 떨어진 불》이다. 지중해, 에게해를 거쳐 유럽에 들어오는 난민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면서 이딸리아와 그리스가 특히 난감함을 토로하고있다. 유럽련합(EU) 국경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1~4월 지중해를 통해 유럽으로 들어온 난민만 4만 2000명에 달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3362명)에 비해 10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국경감시와 난민구조작업에 들어가는 막대한 비용은 재정적자로 예산축소 압박에 시달리는 이들 국가에 커다란 부담이다. EU 집행위원회가 지난해 가을 해상난민구조를 위한 감시망을 가동키로 한후 이딸리아는 지금까지 지중해에서 3만명의 난민을 구조했는데 이를 위해 매달 900만유로를 지출한것으로 추산된다.

이딸리아내에서는 뽈스까에 위치한 EU 국경관리청을 시칠리아로 옮겨 난민구조작업을 전담토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그러나 EU는 《예산도 적고 국경수비대원은 물론 항공기나 선박 등 적절한 수단도 없다. EU 회원국들이 모든 국경에서 더 많은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를 거부했다고 이딸리아 일간이 보도했다.

난민문제는 남유럽과 서, 북 유럽 국가간 갈등으로 비화하는 모양새다. 남유럽국가들은 지리적위치때문에 난민류입에 대처하는 부담을 자신들이 전적으로 떠안고있다고 불평한다. 반면 독일 등은 오히려 남유럽국가들이 난민수용문제를 서, 북 유럽에 떠넘기고있다고 비판한다. 독일 바이에른 주정부는 22일 《이딸리아가 일부러 불법이민자 데이터 확보, 지문 채취를 하지 않고있다》며 《난민은 처음 입국한 나라에 머물러야 한다는 더블린 협정을 준수하라》고 촉구했다고 DPA통신이 전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