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메히꼬인 35%, 평생 책 한권도 안 읽는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04-25 17:48:29 ] 클릭: [ ]

메히꼬국민의 독서량이 세계 최하위 수준인것으로 나타났다.

메히꼬 영어신문인 《더뉴스》는 최근 발표된 유네스코 통계를 인용해 24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통계에 따르면 메히꼬국민은 1년에 평균 3권의 책을 읽어 독서량조사를 한 108개국중 107위였다.

특히 메히꼬인의 35%는 평생 단 한권의 책도 읽지 않는것으로 조사됐다.

메히꼬국립자치대(UNAM) 도서연구쎈터는 공공도서관을 늘이고 학교에서 독서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한편 어릴 때부터 집에서 책을 읽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부가 자치단체의 도서관을 확충하고 각 도서관의 책도 대폭 늘여야 한다고 UNAM은 주문했다.

메히꼬의 도서관수는 인구 만 5000명당 1개 수준이다.

메히꼬국민의 평균구매력에 비해 비싼 책값도 독서습관을 가로막는 요인이 된다고 도서연구쎈터는 분석했다.

한편 메히꼬정부 청소년위원회는 수도 메히꼬시에 거주하는 14~29세 인구의 19.3%가 학업도 일도 하지 않는다고 작년 10월 보고서에서 밝힌바 있다. 메히꼬의 문맹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중 가장 높다. 학생 1인당 교육예산지출도 2933딸라로 OECD 최하위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