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 일 화페직거래 딸라지위 충격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2-06-03 16:31:38 ] 클릭: [ ]

1일 동경과 상해로부터 엔화 대 인민페의 직접거래는 예기했던것보다 활발한 스타트를 뗐다. 1일  동경외환시장에서는 1원대 12.32엔의 환률로 인민페대 엔화의 직접교역을 대부분 마감하였다. 직접 거래액은 10억원에 달했다.

2일 일본의 매체들에서는 엔화와 인민페의 직접거래에 대하여 분분히 보도하였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에서 엔화 대 인민페 직거래 첫날 교역이 활발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대부분교역은 은행간의 거래로 되였으며 수출입기업들의 실제적인 수요로되는 거래액은 극히 적은걸로 나타났다. 진정 일, 중무역과 금융교역에 일조하자면  아직 극복해야 할 여러가지 과제가 남아있다고 보도하였다.

즉 대부분 은행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루어진것이지 시장의 실제수요로 된것이 아니였다는 점,  직접교역에 참여할 은행수를 늘려야 한다는 점,  동경에서 볼 때 당전 미쓰비시(三菱)은행, 미츠이스미토모(三井住友)은행 , 미즈보(瑞穗)은행 등 3대그룹만 참여한 상황이라고 하면서 만약 주식시장참여가 많지 않고 환률보고가 단일하다면 여러가지 교역수요를 만족주기 어렵다고 지적하였다.

닛신기초연구소 연구원 시도는 《많은 일본 기업들이 중국으로부터 리윤을 창출하고 있는 시점에서 볼 때 엔화와 인민페의 직접거래를 가동하는것은 획기적인 의의를 가진다. 그러나 중국에서 화페교역량을 쉽게 증가할것인가를 상상할수 없기에  시장을 확대하기 어렵다.》며 교역시장이 성숙될것을 보자면 아직 시일이 걸린다고 분석하였다.

일본 《아사히신문》에서는 《인민페의 안정적인 국제화 직접교역은 일중무역의 보급과 직접결제에 길을 열었다》는 제목으로 보도하였다.

중국의 경제장성에 힘입고저 하는 일본과 엔화의 신의도에 힙입고저하는 중국이 공동으로 딸라를 매개로 하던 교역모식에서 해탈될것을 도모하고있다고 하면서 두 나라의 화페협력은 아세아경제의 일체화를 추진하는데 유리하다고 보도하였다.

이밖에 아세아에서 두 경제강국의 화페사용을 확대하는것은 두나라의 화페가 제3국으로의 확장사용에 리로울것이며 엔화와 인민페의 경쟁과 협력은 아세아의 화페협력행정을 다그치는데 새로운 국면을 타개할것이라고 하였다. 

일본 《도꾜신문》에서는 《엔화대 인민페의 직접교역은 아직 개인에 미치기엔 멀다》는 제목으로 보도하였다.

세계 경제제3, 제2대국인 일본과 중국이 화페협력을 추진하는것은 의의가 중대하다고 지적, 이는 기초화페가 딸라에 집중되였던 딸라의 극(极)현상태를 개변할것이지만 개인에 미치자면 아직 시일이 걸린다고 하였다.

만약 참여자가 늘어나면 가격대가 늘어나게 되여 매출자와 매입자 서로가 보다  원하는 가격에 접근할수있어 리상적인 가격으로 교역할수 있게 된다고 하였다.

《그러나 이는 당금 개인과 기업에 익을 가져다주는것을 의미하는건  아니다. 은행으로 볼 때 엔화와 인민페 가운데 딸라를 매개로 했던 수수료를 절약할수 있다. 그렇다하여 중국으로 관광간다할 때 외환창구의 인민페환률은 선명한 강폭을 보일수 있는것이 아니다.  그래도 다수 금융계인사들은 적극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다.

국제합작은행 와다나베히로시 부행장은 이런 공백창구를 열어제친것은 의의가 비범하다면서 중국이 제한을 줄이고 인민페로 금융상품교역을 허락한다면 직접교역량은 신속하게 확대될전망이다. 

화페직접거래를 부축하는데 있어서 일, 중 정부가 제한성을 느슨하게 푸는가 여부는 초점으로 된다.》고 하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