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시] 할미꽃-고모네 옛집 뜨락에서

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2-07 12:43:27 ] 클릭: [ ]

웃음이 다 증발되고

눈물마저 타작이 끝난

텅-빈 집뜨락

저녁해살 한줄기

지팽이로 짚고 서서

구부정한 몸 이리저리 궁싯거리는

우리 고모 닮은 꽃

 

아이 때 눈 하나를 잃은

처절한 운명을 멍에로

하늘 한번 떳떳이 쳐다보지 못하고

반쪽 세상만 바라보며 숫접게 살다 간

우리 불쌍한 고모처럼

수줍게 아미를 숙이고 서있는 눈물의 꽃

 

곱던 소녀의 꿈

꺼져들어간 눈확 뒤안길에 감추고

낮이면 낮 밤이면 밤

해빛 받아 달빛 담아

줄렁줄렁 키질하며

등 펴신 날 별로 없이

발이 닳도록 열심히 살다 간

우리 고운 고모

 

사래 긴 오동지 콩밭에서

김을 매는 우리 고모

뽀송뽀송한 이마의 땀이

네 몸에 솜털로 보시시 돋았느냐

어두운 밤하늘 별처럼 가냘픈 꽃

 

산벌이 꿀을 빚는

태양동 산자드락에서

우리 고모 나물 이고 돌아오려면

아직은 한참 기다려야 할 텐데

빈집 정지문을 향해

작은 등불 손에 들고

발볌발볌 서성거리는

내 마음의 슬픈 꽃

 

너를 보려고 간밤 꿈속에

나는 수차가 돌아가는 방아간 앞에서

여린 고모 등에 업히여

그리도 칭얼댔는가 보다

그리도 서럽게 울었나 보다

부둥켜안고 통곡이라도 하고 싶은

아, 내 사랑의 꽃 할미꽃

 

/전병칠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