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신문학 리론연구에 많은 소재 수확했습니다”

편집/기자: [ 정현관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1-04-08 11:37:02 ] 클릭: [ ]

4월 7일 오후, 본사에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왔다. 연변대학 조한문학원 신문학부 리봉우교수, 최향단 주임을 비롯한 일행 5명이 길림신문사에 와서 방문 교류 활동을 진행, 앞서가는 매체의 실천과 신문 리론의 조화로운 융합의 시작을 열었다.

일행은 본사 지도부와 함께 신문 전파 인재 양성 경로를 둘러싸고 해당 연구와 토론을 진행, 길림신문사 융합매체 건설 경험을 조사연구하고 옴니미디어쎈터를 참관했으며 학생 교외 실천 기지 건설 등을 토의하고 협상했다.

신문의 편집 조판 출판 흐름을 참관하면서 지면신문을 료해한 일행은 영상제작실에서 스크린을 통해 본사의 영상작품들을 료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상작품들은 다큐, 구술, 영상시, 영상수필, 가곡, 연주, 토막영상,공익광고 등 여러 쟝르의 내용들로 다양했다.

한편으로 길림신문사 홍길남 사장 겸 총편집이 신문사에서 현재 본사 촬영 작품 외에 사회 추천 작품을 광범히 활용, 사회에 의거해 실천하며 모색해 가고 있는 영상 작품 발전의 길을 소개하기도 했다. 중국신문상 수상 비결을 대 시야, 대 정감, 대 스토리로 귀결,중국신문상을 수상하는 과정이 곧 신문 혁신과정이고 정품창작의 과정이라고 말하면서 정품창작은 매체의 영원한 추구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된 좌담에서 길림신문사 한정일 부총편집이 본사 융합매체와 옴니미디어 실천 과정을 소개했다. 일찍 2000년도에 앞선 사유로 〈인터넷 길림신문〉 사이트를 개설해서부터 독립 브랜드를 이루고 신문과 사이트의 융합을 실현하고 사이트가 앞서고 지면이 뒤따르는 신문 모식을 이루는 등 창조 혁신을 거듭하면서 현재는 영상화를 실현한 데 이르기까지, 그리고 9년간에 7차 ‘중국신문상’을 수상한 경력, 해외판 창간으로 ‘나가기’를 실현한 행보, 위챗 공식계정 하루 세번 기사발표권 쟁취, 새로운 형세에 발맞추는 대외선전 플래트홈 구축 등을 통해 《길림신문》이 진정‘중국의 이야기를 잘 들려주고 중국의 목소리를 잘 전파’하는 대변 매체로 거듭나고 있음을 소개했다.

길림신문 옴니미디어쎈터 유경봉 부주임이 지면 큐알코드 설치 등으로 따분한 종이신문이 원문, 사진, 영상 등과 련결되면서 융합을 실현하고 살아 움직이는 신문으로 되도록 한 경험을 소개했다.

길림신문사측의 보류 없는 소개에 연변대학 신문학 교사 일행은 “리론 연구에 많은 소재를 얻었다”며 감탄, 문을 열고 학생을 양성하려는 전망을 밝히면서 소수민족 신문전파 인재 양성 경로 모색의 하나로 본사에 ‘학생실천기지’건립을 담론하는 등 유효한 시간을 함께 보냈다.

알아본데 따르면 일행은 이번에 길림대학과 동북사범대학에 가서도 교류 연구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길림신문 김정함, 정현관 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