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귀향창업실록]고향사람들에게 믿음의 ...

  나서 자란 고향을 떠나 타향에서 식료품공장을 경영하는 외 관내에서 모집한 로동자들을 이끌고 건설현장을 누비면서 돈을 모았던 그가 고향행을 하게 된 것은 위암말기 진단 때문이였다. 수백명의 로동자들에게 일거리를 만들어주는 힘든 일상으로

‘참농민’의 밝은 마음이 건강을 지킨다
“남에게 건강을 주는 것은 참으로 보람 있는 일입니다. 항상 내가 먹는 음식이라고 생각하다 보니 참농민의 그런 순수한 마음가짐을 가지게 되더군요.” 2007년부터 10년간 줄곧 깨끗한 보건식품만 고집해온 청년기업가 리희연씨가 하는

연변, 동박회에 ‘활짝 핀 진달래꽃’ 전시관 선보인다
연변주는 본기 동북아박람회에서 대외개방합작 전시관(6호관)의 연변주 자금유치 성과 및 연룡도신구전시관의 설립을 책임졌는데 전시면적은 408평방메터이다. 연변전시관의 주제는‘활짝 핀 진달래꽃’이다.

연변—녕파 관광 윈윈 실현
연변조선족자치주와 절강성 녕파시가 윈윈을 원칙으로 서로 손잡고 관광업발전을 적극 추진하게 된다. 10일 오후, 연변—녕파관광합작교류회가 연변호텔에서 성황리에 거행되였다.

한국 리정수 강사 연변에서 특강과 기업탐방 진행
한국 전자상거래 저명한 대표 강사 리정수 일행은 지난 8월4일부터 7일까지 중국 연변을 방문해 연길에서 월드옥타 연변(연길)무역협회와 연변한국인(상)회에서 마련한 경제세미나에서 연변경제인

제9기 동북아고위층포럼 9월 1일 개막
기자가 일전에 길림성상무청에서 입수한데 따르면 제11기 중국-동북아박람회 개막식 및 제9기 동북아고위층포럼이 9월 1일에 거행된다. 포럼에 참가하는 1200명 대표중 외국대표가 60%를 초과할것으로 예견된다.

세계의 평화와 안 ...
혁명이야기로 청소...
연변가무단의 중주...
맹인 김봉숙 홍수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