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길림·통화 2022년 중국농민풍년제 성황

편집/기자: [ 정현관 ] 원고래원: [ 吉林日报彩练 ] 발표시간: [ 2022-09-23 10:45:18 ] 클릭: [ ]

 

제5회 ‘중국농민풍년제’에 즈음하여 습근평 총서기는 전국의 광범한 농민들과 ‘3농’ 전선에서 일하고 있는 동지들에게 명절의 축하와 진심 어린 위문을 보냈다.

22일, 성당위 서기인 경준해는 통화시 통화현 서강진 태평촌을 찾아 길림·통화 2022년 중국농민풍년제 활동에 참석해 활동의 개막을 선포하고 농민들과 풍년을 함께 이야기하며 풍년을 함께 경축하였다. 경준해는 다음과 같이 요구했다. 전 성은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 지시정신을 깊이 관철하고 농촌진흥을 실속있게 추진하며 농촌이 더욱 부유하고 생활이 더욱 행복하며 농촌이 더욱 아름다워지도록 추진해야 한다.

9월 22일, 성당위 서기인 경준해는 통화시 통화현 서강진 태평촌에서 길림·통화 2022년 중국농민풍년제 활동에 참석하여 활동의 개막을 선포했다.

경준해는 현장에서 인삼, 포도주 등 통화의 농특산물 전시를 고찰하고 제품가격과 판매상황에 대해 상세하게 문의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만억급 농산품 심층가공과 식품정밀가공 산업을 구축하는 것은 우리가 습근평 총서기의 ‘3농' 사업에 관한 중요 론술을 깊이 관철하고 빈곤퇴치 난관돌파 성과를 공고히 확장하며 농촌진흥전략을 전면적으로 실시하고 농업현대화를 솔선적으로 실현하며 앞다투어 현대농업건설의 선두주자가 되는 중요한 조치다.

새로운 농업을 힘써 발전시키고 농업산업구조를 한층 최적화하며 농업발전의 질적 효과성을 높여야 한다. ‘농두공미(农头工尾)’,‘량두식미(粮头食尾)’, ‘축두육미(畜头肉尾)’의 큰 문장을 지속적으로 실행하여 산업사슬을 한층 더 관통하고 산업집결을 촉진하며 10대 산업집군의 규모, 수준, 차원을 향상하도록 추진해야 한다. 전방위적으로 음식자원을 개발하여 더 많은 길림의 특색농산물이 주방에 들어가고 식탁에 오르고 주머니에 담기도록 하여 진정으로 국가의 ‘곡물창고 육류창고’와 백성들의 ‘중앙 주방’으로 건설해야 한다.

새로운 전자상거래의 발전과 긴밀히 결합하여 현, 향, 촌을 포괄하는 전자상거래 봉사 체계를 다그쳐 구축하고 판매 경로를 한층 더 넓히며 ‘길자호(吉字号)’ 브랜드를 널리 알리고 더 많은 량질의 농산물을 외지로 진출하고 높은 가격에 판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인삼자원의 우세를 충분히 발휘하여 인삼의 약용가치, 식용가치, 보건가치를 심층적으로 개발하고 인삼산업의 고급화, 제품의 고급화, 브랜드의 유명화를 추진하여 가치사슬의 고급화로 나아가야 한다.

9월 22일, 성당위 서기인 경준해는 길림·통화 2022년 중국농민풍년제 활동에 참석하여

현장에서 인삼 등 농특산물 전시를 고찰하고 상품가격과 판매상황에 대해 상세하게 문의했다.

먼 산은 첩첩산중이고 벼의 물결은 바람에 따라 출렁인다. 서강월만묘논에서 농민들은 바쁘게 수확을 하고 대형 농기계가 오가는 모습은 풍년의 광경이다. 경준해는 논에 깊이 심입하여 실지에서 수확 상황을 고찰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천억근 량식’생산공정을 대대적으로 실시하고 량식안전에 대한 당과 정부의 공동책임을 엄격히 실시하며 추수사업을 잘 조직하고 인력, 기계의 수요를 효과적으로 보장하며 량식의 안정적 생산과 증산을 확보하고 한알의 량식이라도 아끼며 국가의 량식안전을 수호하고 농업의 기본을 안정시키기 위해 길림의 력량을 기여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량식의 수확과 비축 사업을 실속있게 잘하고 국가량식수매정책을 착실하게 집행하며 법에 따라 량식의 수매행위를 규범화하고 창고저장용량관리를 효과적으로 틀어쥐며 시장가격에 대한 감독관리를 강화하여 천방백계로 농민들의 소득증대를 촉진해야 한다.

추수운수안전을 견결히 보장하고 도로교통안전관리를 절실하게 틀어쥐며 잠재적인 위험에 대한 조사정돈강도를 높이고 농업용 차량에 사람을 태우는 등 위법행위를 엄격히 단속하여 중특대사고의 발생을 효과적으로 억제해야 한다. 짚자원의 ‘5화’리용을 힘있게 추진하고 짚의 전역적 불태우기를 엄격히 집행하며 푸른 하늘의 수호전을 견결히 치러야 한다.

/길림일보

0

관련기사 :
 
  • 정 치
  • 경 제
  • 사 회
  • 교 육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