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국과학자 공룡 멸종의 새로운 기제를 제시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22-09-22 15:21:45 ] 클릭: [ ]

6600만년전 공룡이 멸종된 원인은 줄곧 미스터리로 세인이 주목하는 열점 문제로 되여왔다.학계에서는 이에 여러가지 가설을 내놓았는데 그 가운데는 유명한 소행성이 부딛친 가설 등이 포괄된다.

9월 20일 중국과학원 고척추동물 및 고인류연구소에 따르면 우리나라 과학가는 공룡알에 대한 한가지 최신 연구에서 공룡 다양성 진화 각도로부터 출발하여 공룡이 멸종한 새로운 기제를 제시했는데 해당 성과는 국제간행물 《미국 국립과학원 회의록 》의 표지 문장으로 발표됐다.

공룡알은 공룡이 지구상에서 번식하는 주요한 담체로서 공룡의 번식 습성을 반영해 줄 수 있을 뿐더러 공룡알이 지각 중에 풍부하게 매장된 규칙 또한 공룡 생존시기의 고환경 정보를 반영해 줄 수도 있다.

 

 백악기말 섬서성 산양분지에서 생활한 3가지 주요한 공룡류형 복원도

중국과학원 고척추동물 및 고인류 연구소와 중국과학원 지질 및 지구 물리연구소, 중국지질대학(무한)등 기구 연구일군으로 구성한 연구팀은  공룡알이 풍부하게 매장된 우리나라 섬서성 산양분지에서 계통적인 고생물학과 지각학 연구를 전개해 공룡이 멸종된 미스터리 원인을 해답하는데 새로운 의거를 제공했다.

소개에 의하면 연구팀은 해당 분지에서 1000여건 되는 원자리에 매장된 공룡알과 알껍질 표본을 채집해낸 외에 소량의 ‘폭군의 도마뱀 왕'(暴龙)으로 불리우는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와 룡각류 골격을 발견했다. 이런 공룡알과 공룡골격에 대한 분석으로부터 산양분지내의 공룡 다양성은 공룡이 이곳에서 멸종되기 전의 약 200만년 기간에는 줄곧 비교적 낮은 수준에 처해있었음을 알수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 기타 지역에서 발견된 공룡화석과 종합하여 이번 연구는 약 7200만년전 우리나라의 공룡 다양성에는 선명히 하강한 추세가 나타났고 이는 북아메리카 서부의 공룡화석 분포 특징과 비슷한 점이 있다고 인정했다.

이 연구 결과는 공룡의 멸종 과정과 기제를 인식하는데 새로운 의거와 시각을 제공했다.

공룡은 란생동물에 속한다. 공룡알의 부화 성공률은 직접적으로 공룡 종군의 번성여부를 결정했다. 공룡알의 부화는 적합한 온도, 습도, 지어는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수요된다. 하기에 이번 연구는 이렇게 제기하고 있다. 즉 만백악세에 있어서 자연생태계통과 공룡 자신의 협동 진화에 따라 공룡의 다양성은 지속적인 쇠퇴가 발생했고 공룡류 종군의 환경 적응능력을 떨어뜨렸으며 또한 공룡으로 하여금 화산 폭발이거나 소행성이 부딛치는 등 중대 재해 사건으로 인기된 환경의 극변 속에서 생존하고 부활할 수 없도록 하여 종당에는 멸종될 수밖에 없었다.

/출처: 신화사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