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알고보니 ‘북경시간’ 이렇게 탄생했네요

편집/기자: [ 리철수 ] 원고래원: [ 중앙인민방송 ] 발표시간: [ 2022-01-06 13:47:19 ] 클릭: [ ]

“지금은 북경시간으로 19시 정각입니다.”

이 한마디 말을 수차 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북경시간’이 천연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북경시간’의 탄생에는 과학연구인원의 노력이 응집되여 있다.

최근 중앙방송총국 프로그램은 ‘북경시간의 어머니’로 불리우는 중국과학원 원사 우리 나라 천문지구동력학의 개척자 엽숙화를 취재했다.

1927년 생인 엽숙화는 장장 70년간 우리 나라 천문사업에 몸담았다. 지금도 엽숙화는 매일 중국과학원 상해천문대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낸다. 최초 서가회관상대에서 일할 때 엽숙화가 한 업무는 바로 시간 측량이였다. 자신이 ‘북경시간’을 창조했다는 말에 대해 엽숙화는 정확한 표현이 아니라고 말했다. “나뿐만 아니라 몇사람이 같이 한 겁니다.”

국방, 측량 제도 등 첨단 분야에서 시간 계산 정밀도는 천분의 일초, 심지어 더 작은 오차를 요구한다. 하지만 새중국 창건 초기 우리 나라의 시간 측량 정밀도는 세계에서도 가장 낮은 수준이였다. 엽숙화는 자금이 부족하여 좋은 설비를 구입할 수 없었고 당시 기술도 매우 차했다고 회억했다.

1958년부터 서가회관상대는 세계시 종합 시스템 건설에 착수했다. 32세의 엽숙화는 중임을 떠메고 해당 사무를 책임졌다. 시간 측량은 무미건조한 반면 세밀해야 하는 업무이다. 관측자들은 항성을 뚜러지게 바라보는 동시에 기록을 해야 했다. 항성을 따르는 결과는 관측 정밀도에 직접적으로 영향주었다.

방대한 설비 앞에서 왜소한 체구의 엽숙화는 더 작아보였다. 하여 그는 나무판자를 준비하여 그 우에서 항성을 관측했다. 마른 날이나 궂은 날이나 변함이 없었다. 이밖에 엽숙화는 또 계산 방법을 개진하여 측량을 할 때 장기간의 안정을 보장했다.

1964년부터 우리 나라의 세계시 측량 정밀도는 세계 제2위를 차지했다. 1년 후 우리 나라의 ‘종합 세계시’시스템은 국가 검증을 통과하여 시간 기준으로 공식 채택되여 전국적으로 발표되였다. ‘북경시간’은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다.

/중국조선어방송넷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