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국의 외자 류입 장성의 그 힘은 어디에?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인민일보 ] 발표시간: [ 2021-12-09 17:42:12 ] 클릭: [ ]

올해 중국의 외자 류입은 계속 량호한 장성세를 유지하고 있다. 역정 상황에서 외자 류입이 줄어든 것이 아니라 계속 늘어나고 있다. 이는 중국은 외상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는 옥토임에 틀림이 없다.

1월부터 10월까지 중국의 외자 유치액은 동기 대비 17.8% 늘어났다. 경제협력개발기구의 통계에 따르면 2020년 중국에 류입된 외자는 세계적으로 외국에 투자한 총액의 5분의 1이 되며 역정 전보다 배로 늘어났으며 올해에도 여전히 량호한 태세를 이어가고 있다.

얼마전에 국제 유명 금융기구의 조사에는 기타 아시아 주요 경제체와 비할 때 중국이 가장 흡인력이 있는 투자 목적지라는 것이 밝혀졌다. 영국 《금융시보》에서 발표한 글은 역정 상황에서 중국의 경제무역은 세계와 더욱 단단히 련결되고 있다고 썼다. .

외자 류입을 이끌 수 있는 강한 힘은 중국 시장의 거대한 규모와 잠재적 수요에서 온다. 역정 상황에서 중국은 이미 세계적인 리윤 장성을 이루는‘주요 엔진'으로 되였다. 외상 투자자들이 보는 거대한 리윤의 배후에는 14억이 넘는 인구 대시장의 추동력이 있기 때문이다. 과거 공장을 위주로 세우던 데로부터 갈수록 더 많은 연구개발중심과 세계 총부가 중국에 진출하고 있다. 이는 중국의 방대한 시장 용량의 잠재력과 매력을 과시한 것이다.

강한 힘은 중국에서 새로운 발전 구도를 구축하는 가운데 용솟음쳐 나타난 새로운 기회로부터 온다. 중국에서 새로운 발전 구도를 다그쳐 구축함함으로써 외상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고 있다.‘14.5’ 기간 중국은 수입을 가일층 늘이고 과학기술 혁신을 더욱 중요한 위치에 놓았으며 2030년에 탄소 배출 최고치에 도달시키고 2060년에 탄소 중립을 실현하는 ‘쌍탄소’목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여기에서 말하는 수치, 연구개발, 봉사, 환경보호 등 관련 신 산업은 외국기업에서 더 많은 ‘보물’을 캐도록 했다. 로씨야신문사는 중국에 투자하는 자금은 ‘금융시장에서 급급히 투자하고 빨리 돈 버는 열띤 투자가 아니라 오래 동안 투자하는 장기 자금’이라고 지적했다.

강한 힘은 또한 중국에서 지속적으로 개방 확대하고 경영 환경을 최적화하는 데서 온다.  

/ 출처: 인민일보  편역: 길림신문 홍옥기자

0

관련기사 :
 
  • 정 치
  • 경 제
  • 사 회
  • 교 육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