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탈바꿈하는 한국 진도 중국 투자를 희망

편집/기자: [ 유경봉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1-07-18 12:18:06 ] 클릭: [ ]
“동북아 실크로드를 건설하는 새로운 시대에 진입하였습니다.”

한국 진도군 이동진 군수가 기자에게 보여준 개발계획 조감도에는 이런 문구가 있었다.

진도군은 한국 서남 단에 위치하여 있는데 200여개의 도서들로 구성되여 있으며 인구는 3만명에 불과하다.

진도대교.

진도군은 경제의 전환발전을 추구하고 있으며 진도항 건설에 중국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중국자본과 기술의 투자를 바라고 있다.

진도에 도착한 후 진도군청 관계자는 기자에게 서예전을 보여주면서 진도의 서예는 전부 한자(汉字)로 되여있으며 그 재질도 중국 서예에 쓰는 재질과 완전히 같다고 말했다.

진도미술관 서예작품.

진도군은 한국의 유명한 문화의 고향으로서 오래전부터 중국과 인문 문화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졌었다.

한국의 제3의 도서지역인 진도군은 중국 동부 연해지역과 근접하여 있으며 진도항은 중국 상해와 강소성 염성지역과 500키로메터의 거리에 위치하여 있다.

진도군 이동진 군수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을 잘 안다고 하면서 한중 수교 이후로 중국을 처음 방문한 이래 적어도 해마다 한번씩 중국에 다녀왔다고 했다.

진도군 이동진 군수(왼쪽 두번째)가 길림신문 해외판 기자의 취재를 받고 있다.

방문한 중국 지역들은 북경, 천진, 심양을 포함한 허다한 지역이다.

새 중국 창립 70년래 특히는 개혁개방 40여년 사이에 이룩한 변화에 대하여 이동진 군수는 경의를 표한다고 하면서 자신이 보건대 천진, 청도 등 지역에서 항구 건설을 통하여 도시와 주변주역을 발전시키는 방식을 진도에서 벤치마킹하여 진도항의 실질적인 발전을 이룩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이 몇년 동안 한국은 진도항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데 아직은 시작 단계이며 많은 개발지역이 포함되여 있는데 윈윈의 원칙으로 투자유치를 시킬 계획이며 특히 중국 기업이 참여하여 건설하기를 바란다고 이동진 군수는 말했다.

진도항 부근의 해역은 수산자원이 풍부하고 청청해역으로 전복, 김, 꽃게 등 수산물의 중요한 양식지이다.

2011년 중국 장자도그룹은 1600만딸라를 투자하여 진도에 독자회사를 설립하여 해삼 종묘 등 양식에 종사하고 있다

장자도어업그룹 한국주식회사 진도양식장.

“합작공유는 기본리념이다.” 장자도어업그룹 한국주식회사 모종보 총경리는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 회사는 진도에 뿌리를 내리고 진도 어민들과 해사 종묘 양식, 3배체 굴 양식 등 기술을 공유하고 시장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등 방식으로 당지 어민들과 윈윈하고 있다. 2013년부터 중국에 인민페로 5,000만원어치의 해삼, 전복을 수출하였다

모종보 총경리(왼쪽 두번째)가 기자에게 장자도 수산물종묘양식장 소개하고 있다.

중한 량국의 어업 합작에 대해 모종보 총경리는 “잠재력이 크다. 최근년래 중국 기업이 한국에서의 경영환경이 많이 개선되고 있다. 하지만 두 나라 국정과 문화적 차이로 인하여 중국기업의 한국에서의 발전은 아직도 많은 우여곡절을 겪는 것도 사실인 데 수산물종묘양식허가증을 외국 업체에 개방하지 않고 있다.”고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에서 중국 기업에 편리한 경영환경을 제공하고 당지 어업단체들과 상호 신뢰 할 수 있는 합작공간을 조성할 것을 바랐다.

진도군은 중국 기업의 투자에 큰 기대를 품고 있으며 진도군의 천혜의 자연 지리 조건과 중국과 래왕하기 편리한 조건을 리용하여 중국의 자본과 기술을 적극적으로 유치시키고 외국 자본에 우대정책을 제공하여 한국 본토기업과 같은 조건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이동진 군수는 말했다.

진도군은 현재 화려한 탈바꿈을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진도군청에서 제정한 발전계획에 근거하면 진도군 경제구조는 농업에서 써비스산업으로의 전환을 통하여 진도항을 공업과 레저산업의 복합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물류중심항구로 건설하여 세계1류 레저관광단지로 건설하고 차이나운도 조성하는 것이다.

현재 한국 대명그룹에서 진도에 총 3,000억원(한화)을 투자하여 한국 최대의 리조트 복합단지를 조성하고 있는데 1차로 방 500개 규모의 리조트를 완공시켜 성업 중에 있다.

진도 대명리조트 야경.

중국 고대에 유명한 실크로드가 있었고 현재 중국 정부가 또 ‘일대일로’의 웅대한 구상을 실현하고 있는데 진도가 동북아지역과 중국을 련결시켜는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이동진 군수는 강조하였다.

진도 이동진 군수(가운데)가 길림신문 해외판 기자들과 함께.

코로나가 하루속히 통제되여 한중 교류가 정상적으로 회복되고 많은 중국 관광객과 투자자들이 진도에 오시길 바란다고 이동진 군수는 기원하였다.

/길림신문 해외판 리호국 문영범 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