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설 맞으며 황금과 보석 ‘호황기’ 맞이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CCTV재경 ] 발표시간: [ 2021-02-04 23:23:56 ] 클릭: [ ]

음력설이 다가오면서 황금과 보석 시장이 ‘호황기’를 맞았다. 소띠해를 맞으며 소비자들은 소띠 황금 장식품을 사는데 눈독 들이고 있다.

심수 모 황금가게의 책임자는 요즘 황금 소비시장이 열기를 띠면서 매일 점검하고 물건을 준비하느라 밤 11시까지 근무한다고 말한다.

심수시 모 보석회사 총경리 리부동은 지금의 판매데이터로부터 볼 때 2021년 1월의 판매액은 2020년 그 어느 달보다 높았는데 배로 증가했다고 말한다.

알아본 데 의하면 결혼식을 올리는 데는 황금 장식품이 여전히 황금시장의 판매 주력이다. 소띠 계렬의 작은 장식품도 소비자들의 총애를 받고 있다. 음력설과 같은 전통 명절을 통해 황금소비를 이끄는 외에도 요즘 황금 가격은 파동이 없이 비교적 안정된 상황 또한 황금 소비의 열기를 띄워주는 원인이기도 하다.

심수시 모 보석회사 전시청 고급 경리 곽효단은 “일반적으로 설 전은 황금 판매 성수기이다. 뒤따르는 발런타인데이도 음력설 련휴에 끼여있기에 수요량이 더 많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황금이 잘 팔리면서 황금 판매상과 가공공장도 바삐 보내고 있다.

심수시 모 장식품제조회사 총경리 심소사는 지난해 7월부터 주문량이 달마다 증가하는 가운데 11월, 12월의 주문량이 100키로그람이 넘었을 것이다고 소개했다.

심수시 모 보석회사 장식품공장 공장장 림렬호는 설전 생산 동원도 하고 4분의 1의 인원도 늘이고 만부하 생산을 다그치고 있다고 밝혔다. / 출처: CCTV재경 / 편역: 홍옥

https://mp.weixin.qq.com/s/LyycKjWCLYylqkMgZTjxvA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