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녀기업인3] 가업 이은 ‘80후’ 녀기업가 박금화의 도전과 혁신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8-08 15:49:50 ] 클릭: [ ]

‘80후’ 박금화가 가업을 이어받은 것은 대학을 졸업한 해였다. 그 때 그의 나이 겨우 23살, 류학도 가고 대학교에 교수로 남고 싶은 미래도 꿈꿨지만 그는 어머니의 뜻에 따라 그닥 원치 않는’상업의 길을 택했다.

길림성정자식품유한회사는 그의 어머니인 김정자가 안정한 직업을 버리고 근 20년간 치렬하게 분투해서 일떠세운 200여명 직원(박금화 대학졸업 당시 규모)을 거느린 떡, 김치 등 우리 민족 음식을 생산하는 회사이다.

순종의 길, 민족음식에 대한 사랑

어머니의 배치에 따라 그는 수납원(收银员)으로부터 재료 구입, 김치 제작, 운영 등 회사의 모든 업무를 하나하나 익혀나가기 시작했다.

점차 그는 회사 일에 보람을 느끼고 이에 올인하게 된다. 장춘시에서 얼마 되지 않는 민족회사로서 고객들의 건강과 맛을 책임지고 있다는 데 점점 자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인츰 회사의 모든 업무를 장악하게 된다.

거역의 길,개척과 혁신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박금화는 어머니와 회사 직원들을 깜짝 놀라게 할만한 풍파를 일으킨다.

당시 회사는 장춘시 앞순위에 꼽히는 민족음식기업으로 유명했지만 브랜드 의식이 약하고 고유의 관리모식, 류통방식이 회사의 발전을 제약하고 있다는 것을 박금화는 발견하게 된다. 그는 어머니의 노하우와 전통을 바탕으로 시대에 앞선 개척과 혁신을 하고 싶었다.

그는 설계팀을 청해 브랜드 표지, 매장장식 풍격 지어 김치를 담는 그릇, 포장 등을 통일하고 ‘정자식품’브랜드 영향력을 높일 것을 제기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어머니와 직원들의 한결같은 반대를 받았다.

어머니는 “우리 회사는 최상의 원재료, 좋은 맛으로 고객들의 인정을 받고 있다. 그 많은 돈을 무형재산에 투자할 필요가 있는가?”며 반대했고 직원들은 “어린 나이에 가업을 물려받고는 유세를 부리는 거 아니냐”며 그를 인정해주지 않았다.

그러나 박금화는 이번 만큼은 순종의 길이 아닌 거역의 길을 고집했다.

경영모식 다각화, 브랜드 수립

박금화는 “기업이라면 기업문화가 있어야 하고 브랜드를 수립해야 한다”며 자신의 생각을 실행에 옮긴다.

산뜻한 새 형상으로 출시된 ‘정자식품’은 한달 만에 20% 상승된 판매액을 올리며 고객들의 환영을 받기 시작한다.

브랜드를 육성하기 위해 그는 최첨단 설비를 갖추고 기술을 혁신하면서 IS09001국제질체계인증, QS식품질안전시장진입인증 등을 따냄과 동시에 경영에서는 전문매장, 련합경영, 가맹점 등 모식을 인입했고 특산전문점, 록색식품기지, 식품가공기지, 음식점, 슈퍼 설립 등 다각화로 기업을 빠르게 키웠다.

현 회사는 무방부제, 무색소, 무유해첨가제를 고집하며 300여개 품종을 개발했고 산하에 50여개 ‘정자식품’매장외 특산품매장, 록색식품기지 등이 있다.

직원은 370여명으로 늘었고 년생산액은 6000만원 이상으로 련속 몇년간 국가, 성, 시로부터 ‘우수민영기업’, ‘유명상품’, ‘길림성품질성실단위’, ‘농업산업화 장춘시 중점선두기업’ 등 칭호를 획득했다.

창업스타, ‘80후’ 인대 대표

시장 추세에 맞게 ‘인터넷+’를 실현하기 위해 박금화는 온라인 매장과 오프라인 매장인 ‘정자생활관’을 설립해 고객들로 하여금 단순한 상품 구매에서 민족풍속을 체험할 수 있게끔 했다. 이로 해 그는 ‘장춘시 제2기 창업스타’ 영예를 획득했고 기업은 ‘장춘시유명기업(名牌企业)’ 칭호를 받았다.

장춘시 조양구 제17기 인대 대표이기도 한 박금화는  <식품안전산업사슬 규범을 표준화할 데 관한 의견>을 내놓아 식품 원재료에서부터 가공, 쓰레기 처리 등 각 고리에서의 규범화, 현대화 관리모식을 도입해 식품안전감독관리 수준을 제고할 것을 건의하기도 했다.

한편 박금화는 장춘시부녀련합회 대표, 길림성청년기업가협회 비서장, 길림성공상련합회 위원, 장춘시조선족녀기업가협회 부회장 직을 맡으면서 재해지역 지원, 빈곤호 방문, 대리어머니로 여러 민족에게 사랑을 전파하고 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