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귀향창업실록3]김국성 미국 회사 사임 후 귀향창업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6-30 08:51:51 ] 클릭: [ ]

 

고향을 마음에 담아 창업 적기를 잡아

연변의 유일한 미국회사인 연변범서방플라스틱유한회사 인력자원부 부장으로 있었던 김국성(30세)이 사임하고 귀향해 창업한지가 1년 두달에 난다. 그는 지금 봉오동농가락전업합작사의 법인대표이다. 건설 중에 있는 일광온실까지 합쳐 그의 합작사에서는 지금 22개의 하우스(그중 일광하우스 10개)를 경영하고 있다. 일전에 기자는 하우스기지에서 그를 만났다. 1년간의 실천에서 그는 하우스경영의 채산을 확실하게 얻어냈다. 일광하우스는 반년간의 고효과성 비철 남새재배기를 갖는 외 요즘같은 대전 남새철에도 하우스당 매달 순수익 2000원은 땡 잡는다고 한다.

2010년에 길림농업대학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국성은 도문시 석현진 수남촌에서 몇명 안되는 인재 중의 한사람이다. 대학을 졸업하고 그는 자신이 동경했던 도문시범서방플라스틱유한회사에 취직했고 3년만에 입당했고 인사부 부장직까지 맡았으며 로임대우도 같은 년배 공무원보다 한배 더 높게 받았다.

회사에서는 “경영유망자”로 만류했고 교사직에 있는 안해와 부모형제의 반대도 만만치 않았지만 그는 의연히 귀향창업꿈을 향한 도전을 선택했다.

“내 눈에, 마음에는 고향의 모습이 담겨있다. 고향에서 창업하는 적기도 왔다고 본다.”고 김국성은 말한다. 

254가구, 672명 인구를 가지고 있는 김국성의 고향 수남촌은 100여년의 유구한 력사를 가지고 있는 전형적인 조선족마을로서 유명한 봉오동전투 유적지이고 연변의‘중국전통마을’,‘중국소수민족특색촌’이다. 레저, 민속관광발전 및 식용균, 하우스특색산업발전사유를 확립한 수남촌은 지금 전문 창업부지를 내놓아 성공적으로 기업도 유치해들였고 당원창업부화기지도 획분해내여 촌민, 당원들의 창업을 부축하고 있다. 부모님이 계시는 수남촌을 드나들면서 김국성은 고향의 변화발전을 페부로 감지한다면서 수백만원을 투자해 건설하고 있는 고향의‘민속마당’에 대해 소개한다. 지금까지는 촌에서 20여가구가 민박집을 운영하는 정도이지만 이제 고차원의 숙박, 레저시설이 딸린‘민속마당’이 건설되면 수남촌의 관광접대차원은 한층 업그레이드될거라 김국성은 전망하면서 그속에 자신의 유기농 채집 체험 농가락대상도 한몫 할거라고 자신한다.

현재 그의 합작사에는 당지 농민들을 위주로 한 사원이 8명으로 늘었고 당지의 빈곤가정 로동력을 매달 2200원 로임표준으로 채용하고 있다. 귀향창업자들을 지지할데 대한 도문시의 관련 정책에 따라 김국성은 자기의 일광하우스는 첫해는 임대료를 보조받는데 이 한 조목에서만 자기는 목돈 투자압력을 크게 완화했고 하우스재배 경험 학습, 견학도 무료로 받았다고 한다. 김국성은 수남촌에도 아직 25가구, 43명 빈곤인구가 있다고 말하면서 촌의 창업기지 및 하우스경영이 활성화되고 자신의 채집체험 농가락마당이 가동되면 분명히 빈곤해탈사업에 기여할수 있다고 확신한다.

귀향창업인들을 촌 당지부와 촌민위원회의 위원 선거에 참여시킬데 대한 결정을 내린 수남촌에서는 김국성을 2013년 수남촌의 촌민위원회 위원으로 선거했다. 김국성은 회사를 다니면서 3년간 촌의 민병련장직을 겸임해왔었다. 지난해에는 또 촌당지부 위원으로 선거되여 당지부 조직위원직을 맡았고 올해부터는 촌민위원회 주임 대리직까지 맡고있다. 그런 김국성은 그 누구보다고 분망히 보내고 있다. 하지만 매일매일이 충실해 흐뭇하다고 한다.

창업선택이 보람스러워

김국성의 창업초심은 먹거리가 불안한 현실속에서 당지의 량호한 토양, 기후조건을 리용해 록색, 유기농 남새에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 고향의 발전 수요에 부응할 의지에서였다. 무릇 농약은 금물인 그의 하우스산 쌈채소는 소비자들로부터 인정,선호받고 있으며 도문시와 연길시의 보쌈 음식업체 전문 공급 사슬을 타고 있다.

케일, 로메인, 치콘, 치커리, 근대...그의 하우스안에는 당지 전통품종 상추 외의 10여가지 국외 품종의 쌈 채소들이 한창철이다. 상추 하우스 한쪽켠에 넝쿨손을 탄것이 보여 오이인가 했더니 애호박이였다. 김국성은 “요새는 이 호박 순지르기 난제에 부딪쳤다.”고 한다. 그 애호박종자도 국외에서 들여온 건데 과육 식감, 맛이 당지의 애호박보다 월등해 재배 실험 중이란다. 가지치기가 무성하고 일단은 호박도 잘 달리는듯 하더니 꼭지가 떨어지는 호박이 발견되였다며 순을 어떤 간격으로 따줘야 할지 , 국외 품종이라 어디에다 자문해야 할지도 아리숭해한다.

김국성은 토양 영양, 유기비료 만들기 등 기초적인 무공해 재배기술을 부단히 련마하여 재배 중 걸린 난제들을 하나하나 풀어가고 있다. 그런데 인터넷으로 기성기술을 익히거나 전문가와 상담하기란 여간만 어렵지 않다고 한다. 남새, 과일품종을 늘이고 남새재배의 기술함량을 높이기 위해 김국성은 일전에 모교인 길림농업대학을 방문하여 전문가의 현지지도를 주문한 상태라고 한다.

당지에서는 아직 낯선 남미주의 퀴노아를 대전에 심어 풍재를 입은 쓴맛도 보았으나 김국성은 자신의 창업선택은 보람이 있다고 당차게 말한다. 창업초기 종자돈 5만원 투자로부터 그후에 이어진 지속적인 투자에 이르기까지 인젠 가족들도 적극 지지하고 있단다.

“촌민들의 믿음이 큽니다”

김국성의 하우스기지를 떠나면서 기자는 수남촌 당지부 서기 라철룡과 전화통화를 하였다. 그는 기자에게 김국성은 수남촌 빈곤해탈공략전에서 코기러기역할을 놀고 있다면서 그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또한 김국성의 창업이 수남촌 사람들이 창업념원을 이루도록 신심을 북돋우어주었다며 “국성이에 대한 촌민들의 기대와 믿음도 큽니다.”라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