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박람회]2016 중한관광도시설명회 연길서 거행

편집/기자: [ 리전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6-08-31 17:00:34 ] 클릭: [ ]

연변주관광국, 장가계시관광 및 외사화교사무위원회, 한국 부산발전관광공사, 경역국제관광운영그룹에서 주최한 “만남의 장—2016 중한관광도시설명회”가 29일 연길 백산호텔에서 거행되였다.

연변주당위 부서기이며 연변주정부 주장인 리경호가 설명회에 참가해 축사를 했다. 리경호는 축사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아름다운 계절에 우리는 아름다운 연변에 모여 “2016 중한관광도시설명회”를 성대하게 거행하게 되였다. 이는 중한 관광도시의 심층적 합작을 추동하고 중한 관광문화의 광범위적인 교류를 촉진하는 성대한 행사이다. 연변은 풍경이 수려한 장백산기슭에 위치해있고 중국, 로씨야, 조선 3국의 접경지에 위치해있다. 이곳은 생태가 아름답고 문화가 다원적이며 민속풍정이 순박하고 중국에서 제일 큰 조선족집거지역이자 유일한 조선족자치주이다. 근년에 우리는 “생태를 훌륭하게 만들고 민속을 크게 발전시키며 변경을 활기띠우고 빙설자원을 활성화한다”는 주제를 둘러싸고 관광풍경구명소 건설을 다그치고 여러가지 특색관광을 심층적으로 개발함과 아울러 국가의 “일대일로”관광련맹조직과 고속철도연선 련맹도시활동에 적극 융합하여 관광업이 신속히 발전하게 했다.

연변주당위 부서기이며 연변주정부 주장인 리경호

특히는 연변이 고속철시대에 진입하면서 연변관광은 국내외에서의 지명도와 영향력이 끊임없이 향상되였을뿐만이니라 이미 동북아지역의 중요한 관광목적지로 되였다. 오늘 중한량국의 관광업계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각자의 관광자원을 추천소개하고 융합발전을 촉진하며 관광자원공동체를 힘써 구축하는것은 중한관광도시의 다국 다지역 실무발전을 심화시키는데 중요한 의의가 있다.

회의에서 한국 부산관광발전국 국장 심정보, 장가계시 부시장 구영빈, 한국 속초시 시장 리병선이 각기 축사를 했다.

이어 있은 관광브랜드형상 가동식에서 연변주당위 부서기이며 부주장인 홍경이 경역국제관광운영그룹 부총재이며 나귀엄마관광사이트 련석 리사장인 고굉구와 함께 가동버튼을 눌렀다.

회의에서 연변주관광국과 상해경역문화미디어주식유한회사가 관광전략적합작협의를 체결하고 연변주관광국, 장가계시 관광 및 외사화교사무위원회, 한국 부산관광공사가 3자관광협력기본협의를 체결했다.

3자관광협력기본협의 체결장면

이어 연변, 장가계, 장춘, 길림, 장백산, 정주, 료원, 안산, 영구, 부산, 속초, 포항 등 12개 지역 및 도시의 관광국 국장들이 공동으로 “중한 관광도시 전략적협력 연길선언”에 조인했다.

설명회에서는 연변, 장가계시, 한국 부산시의 관광홍보동영상을 방영하고 연변 전역 관광브랜드형상을 상세히 소개했다.

한국 부산관광발전국 국장 심정보는 “한국과 연변간의 교류는 그동안 오랜 력사가 있고 지금도 관광교류가 확장되고있다. 한편 장가계는 한국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관광지중의 하나이다”라고 말하며 “3개 도시간의 관광교류가 앞으로 더욱 발전할것”을 희망했다.

연변, 장가계, 한국 부산, 속초 등 지역의 관광부문 책임자들은 이번 설명회를 계기로 협력과 교류를 더욱 밀접히 하고 합작공영을 이룰것을 바랐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